잇단 악재에 시달리던 제약·바이오주가 요동치고 있다. 신약 임상 관련 소식에 급락과 반등 사이를 오가는가 하면, 개인투자자가 몰리면서 급등세도 연출하고 있다.

9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8일 기준으로 코스닥시장 시가총액 20위 안에 포진한 제약·바이오주 7개 종목의 주가가 지난 8월 말과 비교해 32.3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코스닥지수 상승폭은 4.07%에 불과했다. 코스닥 상승세를 사실상 제약·바이오주 약진이 이끈 것이다.

종목별로는 에이치엘비가 157.99% 폭등했고 신라젠(55.71%)과 셀트리온헬스케어(24.86%) 셀트리온제약(22.51%) 메디톡스(3.84%) 휴젤(2.64%) 등이 뒤를 이었다. 급등세를 주도한 건 ‘개미’(개인투자자)다. 개미들은 지난달 20만원 안팎을 오가다 최근 10만원 초반으로 주가가 떨어진 바이오기업 헬릭스미스를 1205억원 순매수했다. 신라젠도 364억원 사들였다. 같은 기간 외국인과 기관은 이들 종목을 모두 순매도했다.

제약·바이오 종목의 주가는 신약 임상 관련 소식에 따라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헬릭스미스는 당뇨병성 신경병증 치료제 ‘엔젠시스(VM202-DPN)’의 임상 3상 과정에서 문제 가능성이 발견되면서 큰 폭으로 주가가 하락했다. 신라젠은 지난 8월 간암 치료제 ‘펙사벡’에 대한 미국의 임상 3상 중단 권고 소식에 주가가 크게 떨어졌다가 최근 임상 1상에서 우수한 결과가 나왔다는 소식에 반등하기도 했다. 에이치엘비는 표적항암제 ‘리보세라닙’ 임상 3상 결과가 유럽종양학회에서 호평을 받았다는 발표에 주가 급등세를 탔다.

그러나 제약·바이오주에 쏠리는 개미들의 투자 심리를 경계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이달미 SK증권 연구원은 “바이오 업종의 리스크가 대부분 노출된 현 시점에선 옥석 가리기가 더욱 중요하다”고 분석했다.

한편 한국거래소는 ‘인보사 파문’을 일으킨 코오롱티슈진의 상장폐지 여부를 결정할 코스닥시장위원회를 11일 연다. 지난 8월 1차 심사를 맡은 한국거래소 기업심사위원회는 “코오롱티슈진이 코스닥 상장심사를 위해 제출한 서류에 인보사 관련 허위 사실이 기재돼 있었다”며 상장폐지를 결정했었다. 올해 3월 말 기준으로 코오롱티슈진의 소액주주 지분율은 36.66%(약 1795억원)다. 코스닥시장위원회가 상장폐지 결정을 내리더라도 코오롱티슈진 측은 이의신청을 통해 한 번 더 상장폐지 여부를 심사받을 수 있다.

양민철 기자 liste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