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고아 돕는 ‘염소은행’ 15일 출범… 1마리씩 분양

위즈덤염소플로윙재단 희망 프로젝트… 케냐 등 아프리카 어린이 자립도 도와


위즈덤염소플로윙재단(이사장 김승동 목사, 대표 배영주 목사)은 오는 15일 서울 송파구 송파대로 인광주유소 2층 사무실에서 ‘미얀마 염소은행 발대식’을 연다. 염소은행은 절망과 죽음의 고비를 이겨내기 위해 몸부림치는 미얀마 고아들을 돕는 희망 프로젝트다. 미얀마 정부나 NGO에서 추천 받은 아이들에게 염소를 1마리씩 분양한다. 분양 받은 아이는 염소를 정성껏 키워 새끼를 낳으면 새끼 한 마리를 어려운 사람에게 다시 나눔으로써 교육과 나눔이 릴레이로 이어진다.

이사장 김승동(구미상모교회) 목사는 “염소 한 마리(5만원)가 미얀마 고아들에게 삶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재단은 아프리카의 르완다 우간다 탄자니아 케냐에 염소은행을 세워 아프리카 아이들의 자립을 도왔다(사진).

유영대 기자 ydy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