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트윈스 정주현이 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프로야구 5판3선승제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7회말 득점에 성공한 뒤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

준플레이오프 두 경기 연속 끝내기 패를 당했던 LG 트윈스가 2루수 정주현의 대활약으로 벼랑끝 위기에서 탈출했다. 두 경기 연속 부진했던 LG 마무리 고우석은 첫 세이브를 기록하며 류중일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다.

LG는 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프로야구 5판3선승제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4대 2로 이기고 시리즈스코어를 1-2로 만들었다. 정주현은 결승득점으로 이어진 2루타를 포함 3타수 2안타(1타점 1득점)와 안정적인 수비로 경기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준플레이오프 1, 2차전의 영웅 박병호의 배트가 키움에 선취점을 가져왔다. 박병호는 1회초 2사 2루 찬스에서 좌전 적시타를 날려 이정후를 홈으로 불러들였다. 키움은 2회초에도 2사 1, 2루 상황에서 서건창이 중전안타를 치며 2-0을 만들었다.

LG도 곧바로 반격했다. 정주현이 2회말 키움 선발 이승호에게 2사 1, 2루 찬스에서 중전 적시타를 쳐 2-1이 됐다. 선발 케이시 켈리가 안정을 찾아 두 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은 뒤인 4회말 채은성이 이승호의 시속 140㎞ 직구를 좌월 솔로홈런으로 연결해 경기는 2-2 원점으로 돌아갔다.

켈리는 6이닝(115구) 2실점의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는 등 제 역할을 하며 마운드를 내려갔다. 소강상태 속 양팀 승부는 불펜싸움으로 접어들었다. 키움은 선발 이승호에 이어 5회 1사 이후 양현, 이영준, 김동준을 차례로 투입해 6회까지 무실점으로 막았다. LG는 7회초부터 송은범에게 마운드를 맡긴 뒤 송은범이 선두 이지영에게 우전안타를 맞자 좌완 진해수로 교체해 불을 껐다.

7회말 균형이 무너졌다. 정주현이 바뀐 투수 오주원을 상대로 2루타를 날린 뒤 우익수 제리 샌즈가 공을 더듬는 틈을 타 3루까지 진루했다. 오지환이 큼지막한 중견수 플라이를 치며 정주현이 홈인해 LG가 3-2로 앞서갔다. 분위기를 탄 LG는 8회말 이날 대타로 출전한 카를로스 페게로가 김상수에게 우월 솔로홈런을 치며 4-2로 달아났다.

류중일 LG 감독의 마지막 선택은 이번에도 고우석이었다. 고우석은 시리즈 1차전 끝내기 패배, 2차전 블론세이브를 기록하며 불안함을 안겼다. 자칫 팀 주전마무리의 사기가 떨어질 만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류 감독 특유의 ’한번 믿는 선수는 끝까지 밀고 나가는’ 뚝심은 이번에도 발동됐고 이는 성공했다. 고우석은 나오자마자 볼넷과 사구를 남발하며 1사 2, 3루 위기를 자초했으나 이번에는 후속타자들을 짧은 외야플라이로 잇따라 잡으며 경기를 무사히 마무리지었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