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상주고와 상주 우석여고, 서울 해성여고 학생들이 한글날인 9일 훈민정음 해례본 상주본 소장자 배익기씨가 운영하는 상주의 골동품점을 찾아 배씨에게 상주본 반환을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