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갱협·광야아트센터 손잡고 문화예술사역 강화

협약식 갖고 다음세대 교재 공동 개발

교회갱신협의회(교갱협·대표회장 김찬곤 목사)와 광야아트센터(대표 윤성인)가 지난 7일 서울 강남구 광야아트센터에서 협약식을 갖고 기독문화예술사역을 위해 협력키로 했다. 교갱협은 센터의 문화예술사역에 관심을 갖고 기도 및 후원, 문화예술 선교주일 진행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센터는 교갱협 소속 교회가 필요로 하는 문화예술 콘텐츠를 개발하며 훈련된 기독문화 예술 사역자들을 파송하기로 했다. 문화예술 선교포럼을 공동으로 진행하고 성경학교 및 다음세대를 위한 문화예술 교재도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김찬곤 대표회장은 “센터가 다음세대 문화사역의 아름다운 밑그림을 그려주고 교갱협의 다음세대들이 힘을 모아 같은 마음으로 나아갈 수 있길 바란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윤성인 대표는 “교갱협과 광야아트센터의 동역은 주님이 주신 축복”이라며 “교갱협은 물론 한국교회와 함께할 수 있는 사역을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