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와 수도권 전철·지하철이 11일부터 나란히 파업과 준법투쟁에 들어가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을 전망이다.

철도노조는 11일 오전 9시부터 14일 오전 9시까지 파업에 돌입한다고 10일 밝혔다. 철도노조는 KTX·SRT 고속철도뿐 아니라 새마을호·무궁화호 등 일반열차, 화물열차, 수도권 전철 등을 맡고 있다.

이에 따라 열차 감축 운행이 불가피해졌다. 국토교통부는 파업 기간 열차 종류별 예상 운행률이 광역전철의 경우 88.1%, 고속열차는 81.1%(KTX 72.4%, SRT 정상 운행) 수준으로 보고 있다. 새마을·무궁화호 등 일반열차는 60%, 화물열차는 36.8% 수준에서 운행될 전망이다.

이에 국토부는 “철도공사가 운행 중지 열차 정보 등을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통해 공지하고 있다”며 “개별 안내 문자와 광역전철 전광판 등에서도 홍보 중이니 확인 후 예매 취소를 서둘러 달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끝까지 예약이 취소되지 않은 상태에서 운행 중지로 이용하지 못한 승차권이라도 1년 이내 위약금 없이 요즘 전액을 돌려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 고속버스·시외버스 등 대체 교통수단을 최대한 활용하고, 화물열차는 수출입 물품, 산업 필수품 등 긴급 화물 위주로 수송할 계획이다. 김경욱 국토부 제2차관은 이날 주재한 철도노조 파업 대비 비상수송 대책 회의에서 “지방자치단체와 관련 기관이 적극적으로 협력해 파업에 따른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행하고 있는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행정안전부에 임금피크제 지침 폐기를 요구하며 11일부터 15일까지 안전운행 확보투쟁(준법투쟁)을 전개한다. 준법투쟁을 하게 되면 전동차가 역마다 30초씩 대기했다가 출발하기 때문에 평소보다 천천히 운행하게 되고 시민들은 불편을 겪게 된다. 노조는 준법투쟁 후에도 행안부가 노조 요구를 수용하지 않을 경우 16일부터 18일까지 1차 총파업을 실시한다. 이어 1차 총파업에도 문제가 풀리지 않는다면 11월 중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와 함께 전면적인 총파업투쟁에 돌입할 계획이다.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도 이날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 당국이 우리의 요구를 외면한다면 지난 총파업 때보다 더 많은 노동자가 17일 2차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7월 사흘간 진행된 1차 총파업 때는 약 2만2000명이 동참해 2800여개교에서 급식이 중단됐다.

모규엽 오주환 기자 hirt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