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종교시대, 왜 예수만이 구원자인가’ 기독교 변증 콘퍼런스

내달 9일 청주 서문교회서 개최

청주 서문교회와 변증전도연구소는 다음 달 9일 충북 청주 서문교회(박명룡 목사)에서 ‘다종교시대, 왜 예수만이 구원자인가’라는 제목으로 기독교 변증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포스트모던 사상과 종교 다원주의가 영향력을 키우는 현대사회에서 기독교 신앙의 합리성과 유일성을 알리기 위한 행사다.

박명룡 목사는 지난 11일 서울 서대문구 아현성결교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수많은 종교와 사상 가운데 왜 예수만이 유일한 길인가’라는 질문에 한국교회가 논리적이고 합리적 답을 제시할 때 기독교의 긍정적 역할도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콘퍼런스에선 박 목사가 ‘왜 예수만이 구원자인가’, 기독교변증사역연구소장 김기호 한동대 교수가 ‘이슬람과 기독교, 어디에 구원이 있는가’, 새들녘학당 대표 황윤관 LA작은자교회 목사가 ‘종교 다원사회와 예수의 탁월성’, 변증전도연구소장 안환균 그말씀교회 목사가 ‘현대사회, 왜 예수가 필요한가’라는 제목으로 강의한다. 서문교회 홈페이지를 통해 350명 선착순으로 신청받고 있으며 참가비는 무료다.

김아영 기자 sing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