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 개그맨 황현희씨(오른쪽부터)가 지난 15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라이브’를 진행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편파 편집’에 이어 ‘여기자 성희롱 방송’ 논란으로 연달아 구설에 올랐다. 유 이사장은 16일 자신이 진행하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패널들의 KBS여기자 성희롱 발언에 서둘러 사과했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잇단 설화로 본인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강력한 여권의 대권 주자로 꼽혀온 유 이사장의 정치적 입지도 흔들리는 모양새다.

유 이사장은 16일 입장문을 통해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성평등과 인권,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저의 의식과 태도에 결함과 부족함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며 깊게 반성한다.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성찰하겠다”고 했다.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는 전날 ‘알릴레오’에 패널로 출연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검찰 수사 언급 도중, KBS 법조팀 여기자의 실명을 거론하며 “(해당)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술술 (수사 정보를) 흘렸다”고 발언했다.

이에 KBS기자협회·여기자회, 한국여기자협회 등은 성명을 내고 “명백한 성희롱과 저열한 성 인식을 개탄한다”며 유 이사장이 책임지라고 촉구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도 “우리 사회 전반에 부지불식간에 들어 있는 잘못된 인식들을 점검하고 반성해야 할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이번 사태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그동안 TV 예능·교양 프로그램 출연으로 대중의 호감을 얻었던 유 이사장은 최근 조 전 장관 지키기에 나서면서 논란의 중심에 섰다. 그는 이달 초 조 전 장관에게 유리하도록 유튜브 방송 내용을 ‘짜깁기 편집’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조 전 장관 아내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자산관리인 김경록씨와의 인터뷰에서 불리할 수 있는 내용을 뺀 것이다. 지난달에는 조 전 장관 딸의 표창장 위조 의혹과 관련,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전화를 건 사실이 드러나 외압 행사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유 이사장의 이런 행보를 여권에서도 불편해 하는 기류가 감지된다. ‘조국 정국’에서 유 이사장의 역할이 적지 않았지만, 논란이 거듭되면서 문재인 대통령에게는 물론 당에도 부담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유 이사장이 지금처럼 구설에 자꾸 오르면 당에도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다른 의원은 “민주당원도 아닌데 당 차원에서 이야기할 필요는 없는 것 같다”며 강하게 선을 그었다.

그동안 유 이사장은 여권 저격수로 활약하며 진보 진영의 강한 지지를 확보해 왔다. 하지만 조국 정국에선 유 이사장의 자가당착성 무리한 발언들이 오히려 중도층 민심 이반의 단초가 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여기에 성희롱 방송까지 이어지면서 아예 대권 주자 반열에서 빠지게 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민주당의 중진 의원은 “나이가 들면 좀 너그러워져야 하는데 유 이사장은 아직도 독설만 하고 다닌다”며 “자꾸 그러면 중도층이 싫어한다”고 말했다. 지용근 지앤컴리서치 대표도 “유 이사장의 가벼운 발언을 보고 한 나라를 이끌어갈 리더로서 부족하다는 인상을 사람들이 받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유 이사장의 스타일이 반대편을 설득하기보다는 상대 공격을 통해 강경 지지층을 결집시키는 것이다보니 여권으로선 ‘유시민 딜레마’가 있다”고 말했다.

이가현 신재희 기자 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