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중도, 중계도 없었을 뿐더러 욕과 폭력이 그라운드를 채웠다. 29년 만에 평양에서 펼쳐진 남북전은 선수들이 ‘다치지 않아 다행’이라고 입을 모을 정도로 거칠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2차예선 H조 3차전을 마친 뒤 중국 베이징을 거쳐 17일 새벽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대표팀을 통해 전해진 경기 상황은 축구가 아닌 전쟁이었다. 텅 빈 관중석에 인민군이 10m 간격으로 서 있었다. 경기 중엔 북한 선수들의 팔꿈치와 손이 한국 선수들에게 쉴새없이 날아들었다. 공중볼을 경합할 땐 무릎이 치고 들어왔다.

주장 손흥민은 “선수들이 다치지 않고 돌아온 것만으로도 큰 수확이다. 심한 욕설도 많았다”며 경기를 돌아봤다. 김진수도 “황인범이 한 대 맞기도 했다”고 밝혔다. 황인범은 “북한 선수들이 몸싸움이라고 하기 힘들 정도로 거칠었다. 계속 불필요한 말로 우리를 흥분하게 했다”며 “홈에서 어떻게 갚아줄 수 있을지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손흥민이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북한과의 경기 도중 북한 선수의 거친 플레이에 고전하는 모습. 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축구협회가 17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공개한 경기 영상에서도 격렬했던 현장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었다. KBS가 이날 녹화중계를 예고했다가 포기한 이 영상은 선수들이 움직일 때마다 화면이 일그러질 정도로 저화질이었다. 마치 우리나라 1970~80년대 TV를 보는 듯했다. 화면에는 경기 시간도 표기되지 않았다.

논란이 됐던 양 팀 선수들의 충돌 장면은 전반 6분 나왔다. 김진수가 드로잉한 볼이 경합 상황에서 튀어 나오자 볼을 받는 과정에서 나상호가 북한 박명성을 뒤에서 밀쳤다. 통상적인 파울이었지만 북한 선수들이 흥분해 한국 선수들과 뒤엉켰다. 그 과정에서 북한 이용철이 정우영을 두 팔로 밀었다. 협회 관계자는 “화면엔 보이지 않지만 북한 선수가 손으로 공이 놓인 쪽으로 가던 황인범의 뺨을 때렸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전반 초반 후방에서 올라온 패스를 받다 북한 리용철에 걸려서 크게 넘어졌고, 김문환은 전반 30분 측면에서 중앙으로 돌파하다 리영직의 깊은 태클을 받고 쓰러지기도 했다. 정일관은 후반 초반 골키퍼 김승규와의 경합 과정에서 발을 높이 들어 위험한 상황을 만들었다.

한국은 전반에 슈팅을 한 개밖에 기록하지 못했다. 포메이션을 전환한 후반엔 경기를 주도했지만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13위 북한을 압도하지 못했다. 무관중과 인조잔디 그라운드, 죽기 살기로 달려드는 거친 북한 선수들까지. 예측할 수 없었던 북한의 환경에 대표팀은 충분히 적응하지 못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