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란이 된 유니클로의 광고는 후리스(플리스) 25주년을 기념해 제작한 15초 분량의 글로벌 광고였다. 지난 1일 일본 공식 유튜브 채널부터 공개됐고, 국내에서는 12일부터 TV를 통해 방영됐다. 광고는 98세의 패션 컬렉터 할머니(아이리스 압펠·IRIS APFEL)와 13세인 패션 디자이너(케리스 로저스·KHERIS ROGERS) 소녀가 이야기를 나누는 내용이다.

소녀는 “스타일이 완전 좋은데요. 제 나이 때는 어떻게 입으셨나요”라고 묻는다. 할머니는 “그렇게 오래전 일은 기억나지 않는다”(I can’t remember that far back)라고 답한다. 그런데 할머니의 말이 국내 광고 자막에는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로 번역됐다. 일본과 영어 광고의 자막에는 없는 ‘80년’이란 글자가 의역돼 들어간 것이다. 일본에서 방송된 광고에는 ‘昔のことは忘れたわ(옛날 일은 다 잊어버렸어)’라는 자막이 들어갔다.

80년 전인 1930년대 후반은 일제강점기로 위안부와 강제징용 동원이 이뤄지던 시기이기 때문에 국내 일각에서는 ‘위안부 등 일제 전범 피해자를 조롱한 것’이라는 논란이 거세게 일었다. 위안부 문제 알리기에 힘써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도 “‘80년’이란 부분이 논란인데 1939년은 일본이 ‘국가총동원법’을 근거로 강제징용을 본격화한 시기”라며 “이건 의도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는 광고다. 유니클로가 선을 넘었다”고 주장했다.

문제의 ‘80년’ 한국어 자막은 유니클로 한국법인 측이 추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법인 측은 18일 공식입장을 통해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두 모델이 모두 후리스를 즐길 수 있다는 점을 즉각적으로 이해하기 쉽도록 글로벌 광고와 별도로 한국에서 추가적으로 두 사람의 나이 차이에 대해 자막 처리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