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첨단정밀화학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충남 첨단화학스마트분석지원센터’가 충남 서산시에 들어설 전망이다.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맹정호 서산시장은 21일 ‘충남 첨단화학스마트분석지원센터 구축 지원 정책 협약’을 체결했다. 기초석유화학·첨단정밀화학 업체 등에 화학분야 기술을 지원하는 스마트분석지원센터를 구축, 대산석유화학단지와의 연계를 바탕으로 첨단 정밀 화학산업을 중점적으로 육성하려는 것이다.

센터 건립은 2021~2025년 진행되며 국비 100억원, 도비 40억원 등 총 23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면 충남권 첨단화학소재 연구개발 및 생산, 시험분석·인증, 신뢰성 평가, 기술지원 서비스, 사업화 등이 원스톱(One-Stop)으로 해결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도는 다음달 산업통상자원부에 사업계획서를 제안한다는 계획이다.

맹정호 시장은 “미·중 무역전쟁, 일본의 수출규제 등으로 화학소재에 대한 R&D의 중요성을 실감하고 있다”며 “첨단정밀화학산업이 서산과 충남 경제를 이끄는 미래성장동력 산업으로 발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양승조 지사는 “서산의 석유화학 산업은 이제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적인 수준으로 발돋움했다”며 “센터를 구축해 대산 특화단지 내에 기능성 화학소재 강소기업을 유치·육성하고, 충남에 있는 7300여개 기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을 펼칠 것”이라고 했다.

서산=전희진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