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수산자원 고갈에 대비해 치어(稚魚·어린 물고기) 남획을 막기 위한 캠페인이 진행된다.

제일기획은 세계자연기금(WWF), 해양수산부와 함께 치어 크기를 잴 수 있는 팔찌(밴드)를 만들어 배포하는 ‘치어럽’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치어럽 밴드는 평소에 손목에 말아서 팔찌처럼 쓸 수 있고 필요한 경우 줄자처럼 펴서 물고기 크기를 잴 수 있다(사진). 참돔, 고등어 등 가을철 주요 어종 7개 어류의 ‘포획 금지 몸길이’가 표시돼 있다.

제일기획·WWF·해수부는 치어럽 밴드 2만여개를 만들어 부산 고등어 축제(25~27일), 강원 양양 연어축제(24~27일) 등 전국의 수산물 관련 행사에서 무료로 나눠주기로 했다. WWF 홈페이지 등 온라인에서도 선착순으로 신청을 받는다. 국가대표 수영선수 박태환, 가수 윤도현, 배우 박은혜, 전 국가대표 체조선수 신수지 등이 캠페인에 동참한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