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복음통일 위해 한국교회 영적으로 깨어 있어야”

제1회 동북아 평화포럼

동북아한민족협의회와 미국 고든콘웰신학교가 21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최한 ‘제1회 동북아 평화포럼’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강민석 선임기자

동북아한민족협의회(대표 양병희 목사)와 미국 고든콘웰신학교 동북아평화연구원은 2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1회 동북아 평화포럼’을 개최하고 한·미 교회가 추진해야 할 복음적 평화통일 방안을 제시했다.

허문영 평화한국 대표는 “30년간 통일연구원에서 통일방안을 연구하며 내린 결론은 한반도 통일은 남북의 민족문제와 미·중·일·러 등의 국제문제가 결합한 영적 문제이며 통일의 주체는 하나님이라는 사실이었다”고 회고했다.

허 대표는 “한반도는 영토분단 체제분단 국민분단이라는 삼중 분단, 총체적 분단상황에 있다”면서 “남북통일은 복음통일만이 해답인데, 그 방식은 패권과 정복의 십자군 정신이 아니라 섬김과 희생, 인내의 십자가 정신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복음통일을 이루려면 국가적 능력, 국제적 환경, 국민적 의지라는 삼박자가 맞아떨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허 대표는 남북과 북·미 정상회담 등 급변하는 한반도 정세 속 영적으로 깨어 교회의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독일통일이 1년 내 정치통합, 10년 내 경제통합, 30년 내 사회통합이라는 프로세스를 밟았지만, 사회통합만큼은 이루지 못했다”면서 “독일통일을 반면교사로 삼아 우리는 사회통합을 먼저 이뤄야 한다”고 조언했다.

허 대표는 “한국교회는 도덕, 가치관, 문화 등 소프트 파워나 경제력, 군사력 등 하드파워가 아닌 영적인 스피릿 파워가 통일을 가능케 한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연합해 온전한 복음을 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닐리 개스톤 전 고든콘웰신학대 부총장은 고세진 교수가 대독한 발표에서 “한반도 문제는 미국에서 관심을 끄는 중요 주제 중 하나”라면서 “북한 지도자와 트럼프 대통령의 만남뿐만 아니라 한·미동맹이 나빠지는 상황도 우려하는 게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미국과 한국의 신학교육이 사상적·이념적·물리적·민족적 분리가 고착화되는 분단상황을 극복하는 데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고민해야 한다”면서 “더 높은 차원의 교육과 목회훈련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개스톤 전 부총장은 “북한과 한국의 문화적 차이를 이해하는 사역자가 더 많이 필요하다”면서 “반기독교적인 북한과 종교자유가 극대화된 한국사회를 어떻게 예수 그리스도로 연결할 것인지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그는 복음통일의 방안으로 한·미 복음주의신학교와 교회 간 대화, 연구원 운영, 탈북 기독교인 신학교육, 지도력 개발 등을 제시했다.

백상현 기자 100s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