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TV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대학입시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위주의 정시모집을 확대하겠다고 한 데 대해 교원단체와 대학은 우려를, 학부모들은 환영 의사를 표출했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은 논평을 내고 “지난 9월 대입제도 개편 언급에 이어 대통령의 말 한마디로 대입정책의 근간이 흔들리는 상황이 반복되어서는 안 된다”면서 “문재인정부 임기 내 불가능한 대입제도 개편 논의를 언급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도 않고 실효성도 없다. 공교육 정상화에 논의의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교사노동조합연맹도 “대통령의 오늘 발언은 또다시 수시-정시 비율 논쟁으로 교육계를 혼란에 빠뜨리게 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비판했다. 교사노조는 “정시 확대는 ‘공정성’ 가치를 실현하기도 어려울 뿐 아니라 사교육 열풍, 강제 자율학습, 문제풀이 교육을 불러와 전국적으로 진행되는 혁신교육의 방향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반면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관계자는 “그간 정·수시 비중이 너무 한쪽에 쏠려 있어 불균형했던 만큼 정시를 일정 부분 확대해야 할 필요가 있었다”며 정시 확대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대학들은 부정적인 반응이 많았다. 대학 협의체인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관계자는 “학생 선발 주체인 대학과 어떤 협의도 없이 정시를 확대하는 것은 여론에 의해 정책을 만드는 것이 아니냐”면서 “대학입시는 대학 자율에 맡겨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학부모들은 대체로 환영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소영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 대표는 “학부모들이 2년 내내 정시 확대를 요구해왔는데 현 정부가 외면하더니 결국 귀를 기울이게 됐다”면서 “반가운 소식이긴 하지만 ‘총선용’이나 ‘정치 쇼’가 아니라 실제 현장의 고통을 바로잡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