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실시되는 다음 달 14일 등교 시간에 대중교통 운행이 늘어나고 관공서 출근 시간이 1시간 늦춰진다. 특히 영어 듣기평가 때는 ‘소음통제시간’으로 정해져 항공기 이착륙이 중단된다. 교육부는 22일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의 ‘2020학년도 수능 시행 원활화 대책’을 논의했다.

시험 당일 지하철의 출근길 혼잡 시간대는 기존 오전 7~9시에서 오전 6~10시로 연장되고 배차 간격이 줄어든다. 시내버스와 마을버스의 운행 횟수도 늘어날 예정이다. 개인택시의 경우 수험생들의 빠른 이동을 위해 지하철역과 버스정류장 사이에서 집중 운행한다. 수험생 주요 이동 경로에는 행정기관의 비상운송차량도 배치될 계획이다. 이날 시험장이 마련된 지역 내 관공서 출근 시간은 평소보다 약 1시간 늦은 오전 10시 이후가 된다. 교육부는 일반 기업체에도 출근 시간을 늦춰 달라며 협조를 요청했다.

영어 듣기평가가 진행되는 이날 오후 1시10분부터 25분간은 소음통제시간으로 설정돼 항공기 이착륙이 이뤄지지 않는다. 시험장 인근 군부대는 오전 6~8시10분에 병력 이동을 자제해야 하고, 포 사격이나 전차 이동 등 군사 훈련도 제한된다. 대중교통 역시 시험장 부근에선 경적 사용을 자제해야 한다. 공사장과 야외 행사장이나 쇼핑몰 등도 소음 발생을 최소화해야 한다.

교육부는 또 기상 악화 등에 대비해 도서벽지 학생들을 위한 수송 대책도 마련한다. 시험 당일 기상청 등과 공조해 지진 발생 정보 전달 체계도 강화할 계획이다.

이번 수능은 11월 14일 오전 8시40분부터 오후 5시40분까지 전국 86개 시험지구의 1185개 시험장에서 시행된다. 수능 원서 접수 결과 올해 수험생은 총 54만8734명이다. 지난해보다 4만6190명 줄어든 수치다.

조민아 기자 minaj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