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의조(오른쪽 두 번째)가 지난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북한과의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3차전 경기에서 북한 리영직(12번)과 몸싸움을 하고 있다. 선수들 뒤로 텅 빈 관중석이 보인다. 연합뉴스

남북전에서 사상 초유의 무관중·무중계 ‘깜깜이 경기’를 치른 북한의 자업자득일까. 아시아축구연맹(AFC)이 AFC컵 결승전 개최지를 북한 평양에서 중국 상하이로 전격 교체했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22일(현지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북한 4·25 체육단과 레바논 알 헤에드의 2019 AFC컵 결승전을 11월 2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중국 상하이로 변경한다. 두 팀에게도 이 사실을 알렸다”고 밝혔다.

AFC컵은 K리그 소속 클럽들이 출전하는 AFC 챔피언스리그보다 한 단계 급이 낮은 아시아 클럽 간 대항전이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아래의 유로파리그 격이다. 4·25 체육단은 베트남 하노이 FC를 2대 2 원정 다득점으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해 알 아헤드와 단판 승부로 홈경기를 치를 예정이었다. 하지만 대회를 열흘 앞둔 가운데 이례적으로 경기 장소가 변경됐다.

AFC는 “북한에 대한 여러 제재로 인해 경기 진행과 방송 중계에 대해 우려가 있다는 상업적 파트너들의 문제 제기가 있었다”며 “상업·방송·미디어·접근성 등을 고려해 중립국에서 결승전을 치르게 됐다”고 밝혔다.

직접적인 언급은 없었지만 지난 15일 평양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3차전 남북전이 영향을 준 모양새다. 북한은 당시 일방적으로 무중계·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렀다. 관전을 위해 방북한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이 실망감을 표했을 정도다.

대한축구협회도 북한축구협회가 정치적 중립 의무를 규정한 FIFA 윤리강령 14조와 원정팀의 인원·미디어·응원단에 대한 차별 금지를 홈팀에 부여한 AFC 경기매뉴얼 33.2를 어겼다며 지난 17일 AFC에 공식 항의 문서를 발송한 바 있다. 북한에 대한 징계 검토와 재발 방지도 함께 요구했다.

AFC는 “AFC의 중요한 목표 중 하나는 축구의 발전과 홍보를 촉진해 모든 사람들에게 이용이 가능하도록 하는 것이다. 이는 AFC 규정 제2조에 명시돼 있다”고 덧붙여 결승전 개최권 박탈에 ‘깜깜이 경기’의 영향이 있음을 우회적으로 전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