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과 검찰청이 모여 있는 서울 서초동이 23일 밤 또다시 반으로 나뉘었다. 서초동 일대에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배우자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구속 여부를 두고 영장 기각과 발부를 촉구하는 ‘맞불 집회’가 나란히 열렸다.


사법적폐청산 범국민시민연대(시민연대)는 이날 밤 9시부터 서울중앙지법 인근 서초역사거리에서 정 교수의 영장 기각을 희망하며 ‘정 교수 응원 촛불 문화제’를 열었다. 시민연대는 조 전 장관이 사퇴하기 전까지 매주 토요일 서초동에서 ‘검찰 개혁’ 촛불집회를 주도했던 단체다. 이들은 ‘공수처 설치, 검찰 개혁’ ‘영장 기각’ ‘정경심 힘내라’ 등 구호와 함께 정 교수의 영장심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집회를 이어갔다.


보수성향 단체인 자유연대는 오후 4시부터 서초동 법원삼거리에서 정 교수의 구속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집회 참가자들은 ‘정경심 구속’ ‘사법정의 바로잡자’ 등 구호를 외치며 정 교수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를 촉구했다.

경찰은 정반대의 목소리를 내는 집회가 동시에 열리면서 양측이 충돌할 것에 대비해 서초동 일대에만 34개 중대 2000여명의 경찰 병력을 배치했다. 오후 6시30분부터는 반포대로 한쪽 방면이 전면 통제되기도 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