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 우즈가 24일 일본 지바현 인자이시의 아코디아 골프 나라시노 컨트리클럽(파70·7041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총상금 975만 달러) 1라운드 5번홀에서 버디를 잡아낸 뒤 갤러리들에 손을 흔들어보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일본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첫날 공동 선두로 나서며 PGA 투어 통산 최다승(82승) 타이기록 달성에 한 발짝 다가섰다.

우즈는 24일 일본 지바현 인자이시의 아코디아 골프 나라시노 컨트리클럽(파70·7041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조조 챔피언십(총상금 975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9개와 보기 3개를 묶어 6언더파 64타를 쳤다. 게리 우들랜드(미국)과 함께 공동 선두로 1라운드를 마쳤다.

조조 챔피언십은 우즈가 참가한 2019-2020시즌 첫 대회다. 우즈가 8월 열린 2018-2019시즌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2차전 BMW 챔피언십 이후 무릎 관절경 수술을 받고 두 달 동안 재활에 몰두해왔기 때문이다.

라운드 초반에는 부진했다. 10번홀(파4)에서 출발한 우즈는 첫 3개 홀에서 연속 보기를 기록했다. 하지만 그의 진가가 드러나기에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

우즈는 14번홀(파5)에서 처음 시동을 건 버디 행진은 16번홀(파3)까지 3연속으로 진행됐다. 18번홀(파5)에서도 타수를 하나 줄였다.

후반에도 3~5번홀, 7번홀(파3)에서 또 다시 버디를 추가했다. 9번홀(파3)에서는 행운도 따랐다. 티샷이 나무를 맞추고 다시 페어웨이로 굴러 돌아왔고 이를 기어코 버디로 마무리지었다.

우즈가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PGA 투어 통산 82번째 우승 트로피를 차지한다. 샘 스니드(미국)가 단독으로 갖고 있던 최다승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우즈는 경기 후 “출발은 아주 좋지 않았다. 나쁜 샷을 계속했다”며 “이후 공을 치는 게 좋아졌다. 퍼팅이 정말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