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평양 전쟁 당시 격전지로 통했던 펠렐리우섬과 오키나와섬에서 벌어진 전투의 참상을 기록한 책이다. 저자는 치열하게 전개된 전투에 참전하면서 성경책 여백에 자신이 보고 듣고 느낀 것들을 꼼꼼히 기록했다고 한다. 외국에서는 전쟁이 끝난 지 36년이 흐른 1981년 출간됐다. 2010년 미국 방송사 HBO가 드라마로 만들면서 당시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순위 1위에 오르기도 했었다. 이경식 옮김, 560쪽, 2만5000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