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시흥갯골생태공원의 붉은 댑싸리가 눈길을 끕니다. 과거 소래염전이었던 이곳은 자연경관이 뛰어나 외국인 관광객들도 자주 찾는 지역 명소입니다. 청명한 가을에 따스한 햇살을 맞으며 나들이 나온 시민들의 사랑도 깊어져만 갑니다. 사진·글=최현규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