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찰, 해외 입양 가능성 있다 판단… 관련단체와 신원 대조 사업 시작

장기 실종 아동 가족, DNA 검사 받으세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찰청은 외국에 사는 한국 출신 입양인 중 일부가 장기 실종자일 수도 있다고 보고, 입양인 단체와 협력해 유전자 검사로 신원을 대조하는 사업을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청은 한국 출신 입양인들이 만든 비영리단체 ‘미국 한인혼혈·입양인연합(325 KAMRA)’과 협력해 이 사업을 추진 중이다. 1970년부터 1990년까지 20년간 해외로 입양된 한국 출신 어린이는 1만3589명에 이르는데, 이 중 상당수가 실종 아동이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게 경찰 판단이다. 최숙희 경찰청 아동계장은 “해외 입양인들은 자신이 한국인 부모로부터 버림받았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지만, 실종 아동 출신인 경우도 많다”고 말했다.

미국 한인혼혈·입양인연합은 경찰청의 주선으로 국내 장기실종 아동 가족의 유전자를 채취해 미국업체에 유전자 검사를 맡긴 후, 이를 외국 거주 한국 출신 입양인들의 자료와 대조하는 작업을 의뢰할 예정이다. 친족으로 판단되는 사례가 나오면 경찰청과 이 단체가 가족 상봉을 지원할 계획이다.

장기 실종 아동의 가족은 4일부터 다음 달 31일까지 서울 동대문구 용두동 용두치안센터에 마련된 ‘실종자 가족 지원센터’를 방문하면 아이 찾기를 시도하기 위한 유전자 검사를 받아볼 수 있다.

골목 구석구석까지 폐쇄회로(CC)TV가 설치된 오늘날에도 미해결 실종 사건이 매년 수십건씩 쌓이고 있다. 지난해 접수된 만 18세 미만 어린이·청소년 실종 신고 2만1980건 중 35건은 미해결 상태다.

조효석 기자 prome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