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 600년’ 전시회 전시물들이 4일 사전공개 됐다. 왼쪽부터 국내 첫 소방기구인 ‘금화도감’ 내용이 담긴 세종실록, 지난해 강원도 홍천 빌라 화재에서 아이를 구한 소방관의 녹아내린 안전모, 지난 4월 강원도 산불 당시 타다 남은 소나무. 소방청 제공

조선시대 세종대왕 시절 왕조실록에 기록된 ‘금화도감’은 한성부 대화재를 계기로 설치됐다. 금화도감은 상비 소방제도로 화재를 관리하는 독자적 기구였다. 소방관서 설립의 효시였던 셈이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과 소방청은 5~19일 서울 보라매안전체험관에서 ‘소방 600년, 금화군·소방수·소방관’이라는 제목으로 전시를 개최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전시는 제57주년 소방의 날(11월 9일)을 맞아 소방관의 헌신과 희생, 노고를 기록을 통해 조명하고자 기획했다.

전시 내용은 국가기록원 소장 기록물과 소방청 소장 행정유물을 활용해 조선시대 소방기관인 금화도감 설치부터 정부수립 이후 소방정책의 변화와 소방관의 활동 등으로 구성했다. 1908년 소방수와 49년 소방관의 복제(服制) 변화를 관련 기록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관보 제169호(대통령령 제180호)는 정부수립 후 소방관 복제를 확인할 수 있는 관보로, ‘기리는 양골로부터 하방 18리(㎝), 소매기리는 손목 관절까지로 한다’고 소방복의 재질, 색, 길이 등을 기술하고 있다.

58년 3월 11일 소방법이 제정되면서 우리나라 최초로 체계적이고 독립적인 소방 관련 법령이 공포됐다. 70년대 이후 대연각호텔 화재, 성수대교 및 삼풍백화점 붕괴, 대구지하철화재 등 소방관들이 활약한 주요 사건 기록물도 볼 수 있다. 생동감 있는 전시를 위해 지난해 10월 강원도 홍천 주택화재 시 불길에 녹아내린 소방관의 헬멧, 올해 4월 강원도 산불 당시 타다 남은 소나무 등 재난 상황을 생생히 느낄 수 있는 현장감 높은 박물도 전시될 예정이다.

일선 소방관들의 서면인터뷰로 구성한 노고와 긍지의 ‘소방관 이야기’, 구조사례집 등에 실린 도움을 받은 사람들의 감사글과 일반 국민들의 응원 메시지도 만날 수 있다.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기록을 통해 24시간 국민의 안전을 위해 헌신하는 소방관들의 발자취를 되새기고, 안전의 중요성과 고마움을 느낄 수 있는 전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재중 선임기자 j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