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청사. 충남도 제공

충남 지역 이주노동자 10명 중 4명은 작업장 한켠이나 임시 가건물에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주노동자의 44%가 최저시급조차 받지 못했으며, 산재를 당한 이주노동자의 37%는 산재보험을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충남도는 이주와인권연구소를 통해 진행한 ‘충남 이주노동자 주거환경과 노동조건 실태조사’ 중간 결과를 4일 발표했다.

이주노동자의 인권보호를 위해 지난 5월 시작된 조사는 도내 이주노동자 47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노동 조건, 숙식 조건, 산재 및 의료 등을 확인했다.

조사결과 응답 이주노동자의 77.8%는 회사에서 제공하는 숙소에 거주하고 있었다. 이중 50.1%는 단독주택 등 주거용 독립건물에서 살고 있었지만, 나머지는 작업장 부속공간(29.4%), 컨테이너 등 임시 가건물(13.2%), 여관·모텔·고시원(4.8%), 비닐하우스(1.1%) 등에서 생활했다.

회사가 제공하는 숙소 상태를 묻는 질문(복수응답)에는 소음·분진·냄새 등 유해환경에 노출돼 있다는 응답이 39.7%로 가장 높았고, 에어컨이 없다(35.1%), 사람 수에 비해 좁다(30.3%), 실내 화장실이 없다(26.5%), 화재경보기가 없다(26.2%)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최근 3년 사이 산재를 당한 경험이 있는 이주노동자는 전체의 27.4%에 달했지만 이들 중 산재보험을 신청한 비율은 절반에도 못미치는 43.4%에 그쳤다.

산재보험 신청을 하지 못한 이유로는 회사에서 신청을 못하게 하거나 해주지 않아서(27.1%), 오래 치료를 받을 정도로 아프거나 다치지 않아서(25%), 신청할 수 있다는 사실 자체도 몰라서(22.9%), 어떻게 신청하는지 몰라서(10.4%) 등의 답변이 나왔다.

특히 최저임금 이상을 받고 있다고 답한 이주노동자는 44.7%에 불과했으며 9.2%는 최저임금에 대해 알지 못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밖에 현재 일하고 있는 회사를 옮기고 싶지 않다는 응답은 64.9%를 기록, 옮기고 싶다는 응답(28.5%)보다 두 배 이상 많았다. 이직 희망 사유는 월급이 적어서(47.8%), 일이 힘들어서 (21.6%), 사업주·관리자의 비인간적인 대우 때문에(15.7%), 월급을 받지 못해서(13.4%)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도 관계자는 “도내 이주노동자들은 내국인 기피 분야에서 지역경제를 지탱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지만, 주거 등 처우에 대한 관심은 상대적으로 부족했다”며 “조사 결과를 토대로 과제를 도출해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