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가 5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세빛섬에서 익스플로러의 6세대 모델인 올-뉴 익스플로러(All-New Explorer)를 선보이고 있다. 윤성호 기자

대형 스포츠유틸리티(SUV) 전쟁이 뜨거워지고 있다. 세계적인 업황 부진에도 자동차업계가 한 해 동안 다양한 차급의 SUV 신차들을 꾸준히 선보인 가운데 올 하반기 국내·수입 브랜드들이 앞다둬 대형 모델을 출시해 경쟁이 심화되는 모양새다.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는 수입차 시장의 대표적 대형 SUV인 ‘익스플로러’ 6세대 모델 ‘올-뉴 익스플로러’를 5일 공식 출시했다. 올-뉴 익스플로러 국내 출시는 북미 시장에 이어 두 번째, 아시아 시장에서는 첫 번째다.

포드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SUV인 익스플로러는 1990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세계적으로 약 800만대가 판매됐다. SUV의 본고장인 미국에서도 가장 인기 있는 SUV 중 하나다. 국내에선 1996년 첫선을 보인 이후 꾸준히 판매고를 올려 왔고 2017년과 2018년 2년 연속 수입 SUV 판매 1위에 오르기도 했다.

9년 만에 출시된 신형 익스플로러는 지능형 사륜구동(4WD)과 7가지 주행 모드를 갖춘 지형 관리 시스템(TMS)을 통해 전세대보다 개선된 주행능력을 발휘한다. 2.3ℓ GTDI 엔진이 장착됐으며 최고출력 304마력, 최대토크 42.9㎏.m의 성능을 발휘한다. 사각지대 정보 시스템, 충돌 회피 조향 보조 기능, 충돌 방지 보조 시스템, 차선 유지 시스템 등이 통합된 운전자 지원 시스템 ‘코-파일럿 360 플러스’도 적용됐다.

레저활동 인구 증가와 세계적 SUV 열풍이 맞물리면서 대형 SUV에 대한 관심은 계속 커지고 있다. 지난해 말 현대자동차가 출시한 ‘팰리세이드’를 시작으로 올 여름 쉐보레가 ‘트래버스’를, 기아자동차는 ‘모하비 더 마스터’를 선보이며 대형 SUV 열기에 불을 지폈다. 가격을 비교해보면 올-뉴 익스플로러는 2.3ℓ 리미티드 모델 기준 5990만원, 팰리세이드가 3487~4408만원, 트래버스는 4520만~5522만원이다. 모하비 더 마스터는 4700만원부터 시작한다.

이달 말 출시가 예정된 제네시스의 첫 번째 SUV ‘GV80’도 소비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현대차그룹의 럭셔리 브랜드인 만큼 수입 SUV와 같은 선상에서 경쟁할 수 있을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정재희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대표는 “올-뉴 익스플로러가 SUV 시장을 선도해 온 익스플로러의 명성을 이어나가는 한편 SUV 시장의 새로운 기준을 정립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