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윤리실천운동은 오는 29일 서울 중구 장충단로 경동교회에서 ‘교회와 공간: 공간의 공공성과 경건성 사이에서’를 주제로 포럼을 진행한다.

기윤실은 최근 크고 화려한 예배당이 사회적 지탄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교회가 추구해야 할 본질은 무엇인지 돌아보기 위해 포럼을 마련했다. 곽호철 연세대 기독교윤리학과 교수와 홍기협 자오개마을 건축가가 각각 ‘신학자가 본 교회 건축’ ‘건축가가 본 교회 건축’을 주제로 발제한다. 참석자들은 홍 건축가와 함께 경동교회 본당을 둘러보며 건축학적 의미도 확인한다.

서윤경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