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올리브영은 7일부터 경기도 용인에 수도권 매장과 온라인 물류를 담당하는 통합물류센터를 본격적으로 가동한다고 밝혔다(사진). 축구장 9개 크기(7만2000㎡ 규모)인 통합물류센터는 경기도 군포에 있던 복합물류센터를 확장 이전한 것이다.

오프라인 매장 물류센터에는 박스 단위 상품을 고속으로 자동 분류할 수 있는 ‘크로스 벨트 소터(Cross Belt Sorter)’ 시스템을 새로 도입했고 낱개 상품 자동 분류 시스템도 고도화했다. 온라인몰 전용 물류 센터에는 ‘QPS(Quick Picking System)’ 설비를 도입해 작업자가 주문 상자를 들고 상품을 일일이 찾아 포장하는 대신 주문 상자와 상품이 자동으로 작업자에게 오는 방식으로 개선했다.

CJ올리브영은 “그동안 분리 운영됐던 매장물류(B2B) 센터와 온라인몰 전용 물류(B2C) 센터를 한 건물에 통합해 센터 간 재고 효율을 극대화한 것이 강점”이라고 설명했다.

문수정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