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강현실(AR)을 기반으로 주행경로 안내와 차로이탈 경고 기능이 동시에 작동하고 있는 AR 내비게이션 콘셉트 이미지. 현대자동차 제공

증강현실(AR)로 길을 안내하는 내비게이션, 차량 내 간편결제 기능이 탑재된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개발됐다.

현대자동차그룹은 독자 차량용 운영체제(OS) ‘ccOS(Connected Car Operating System)’를 기반으로 개발된 6세대 고급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향후 출시되는 제네시스 차종에 최초 적용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고급형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엔 AR 내비게이션과 차량 내 결제 시스템, 필기인식 등 탑승자와 자동차의 연결성을 강화하는 혁신적 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AR 내비게이션은 길 안내 시 실제 주행 영상 위에 정확한 가상의 주행라인을 입혀 운전자의 도로 인지를 돕는다. 차량에 부착된 카메라로 촬영된 영상을 실시간 모니터에 띄우고 그 위에 차량 움직임 감지 센서와 지도 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주행경로를 그래픽으로 표시해준다. 지도 위에 길 안내를 제공했던 기존 내비게이션보다 훨씬 직관적으로 운행정보를 전달해 운전자가 골목길이나 교차로, 고속도로 출구 등을 잘못 진입하는 실수를 크게 줄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차량 내 간편결제 시스템도 국내 최초로 적용됐다. 차 안에서 화면을 터치하는 것만으로 간편하게 결제할 수 있어 주유소나 주차장 등 비용 지불이 필요한 상황에서 지갑 안에 있는 신용카드나 현금을 찾지 않아도 된다. 현대차는 향후 패스트푸드점이나 커피체인점, 전기차 충전 등 자동차 사용자에게 필요한 영역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6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는 터치패드에 손으로 글자를 써서 시스템을 조작할 수 있는 필기인식 기술도 적용된다. 터치패드에 문자와 숫자를 쓰면 내비게이션 화면의 키보드를 조작하지 않고도 목적지를 설정하거나 전화를 걸 수 있다.

추교웅 현대차그룹 인포테인먼트개발센터장(상무)은 “새롭게 개발된 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커넥티드카 시대에 운전자가 자유롭고 안전하게 자동차를 이용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혁신기술을 대폭 적용했다”면서 “이를 통해 자동차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여정이 보다 안전해질 뿐만 아니라 진보적인 기술을 체험하는 즐거움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