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이낙연(사진) 국무총리가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국정감사장 고성 논란에 대해 통 크게 사과했다. 강 수석 대신 몸을 한껏 낮춘 이 총리의 사과에 야당에서는 “감동적이고 아름다운 장면”이라는 찬사가 나왔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를 진행하기에 앞서 이 총리에게 강 수석 논란과 관련해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이 총리는 “당사자가 이미 깊이 사과를 드린 것으로 알지만 저의 생각을 하문하셨기에 답을 드리겠다”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 정부에 몸 담은 사람이 감정을 절제하지 못하고 국회 파행의 원인 가운데 하나를 제공한 것은 온당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야당이 이 총리의 사과를 수용하면서 정책질의가 진행됐다. 주광덕 한국당 의원은 질의시간을 할애해 “오늘 멋지고 아름다운 광경을 목격했다”고 이 총리를 치켜세웠다. 주 의원은 “저보다 훨씬 높은 경륜과 정치적 식견을 가진 정치 선배로서 최근 상황에 대해 아주 스마트하게 죄송한 마음을 표현해주셨는데 야당인 저에게 감동을 줬다”고 말했다. 이어 “총리의 진심 어린 사과 표명이 오늘 어떤 질의와 답변보다도 정치를 한 단계 성숙시켰을 것”이라며 “국민들이 국회에서 보고 싶어하는 아름다운 장면”이라고 극찬했다.

이에 이 총리는 “국회에 정부 사람들이 와서 임하다보면 답답하고 화날 때도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스로를 절제할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이 정부에 몸 담은 사람의 도리이고, 국회 운영에 차질을 줄 정도가 됐다는 것은 큰 잘못이었다고 생각한다”며 거듭 강조했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7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과 사진. 전날 자유한국당 소속 김재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장과 맥주 회동을 했다는 내용이다. 연합뉴스

강 수석은 지난 1일 국회 운영위원회의 청와대 국감에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목소리를 높이며 삿대질을 해서 논란이 됐다. 야당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사과를 요구하며 지난 6일 예결위 전체회의를 보이콧했다.

강 수석 논란이 빚은 예결위 파행 문제는 이 총리의 사과로 일단락될 것으로 보인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