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가 7일 발표한 ‘고교서열화 해소 및 일반고 교육역량 강화 방안’에는 일반고 지원 방안도 담겼다. 고교학점제가 전면 도입되는 2025년까지 일반고 교육 역량을 자율형사립고(자사고)나 외국어고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게 목표다. 이를 위해 앞으로 5년 동안 2조2000억원을 투입하는 등 일반고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눈에 띄는 부분은 모든 고교에 ‘교육과정·진로설계 전문인력’(진로 코디네이터)을 배치하는 것이다. 이들은 학생이 어떤 학점을 이수할지, 학교에 개설되지 않은 수업을 듣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하는지 등을 전반적으로 관리하는 역할을 한다. 예를 들어 A지역 학생이 경제학 전공으로 대학에 진학하고 싶은데 학교에는 심화과목이 개설돼 있지 않다. 그러면 인근 학교와 연계해서 수업을 듣게 해주거나, 온라인으로 공동 개설된 수업을 찾아준다.

각 고교에는 교육과정 이수 지도팀이 만들어진다. 진로 코디네이터를 중심으로 교감, 교무부장, 진로진학부장, 교육과정부장, 학년부장 등이 참여해 학생 맞춤형 교육과정을 설계해준다. 교육청에는 교육과정 이수 지도팀을 지원하는 교육과정 지원팀을 별도로 만들기로 했다.

또 중학교 3학년 2학기, 고교 1학년 1학기는 ‘진로집중학기제’로 정해 학생 맞춤형 진로 및 학업설계 프로그램을 지원하기로 했다. 개별적인 학습기록을 내실화하기 위해 주요 교과부터 단계적으로 학교생활기록부 세부특기사항 기록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이와 함께 개별 학교의 교육과정 편성·운영의 자율성을 확대하기로 했다. 다양한 맞춤형 교육이 가능하도록 하기 위해서다. 학교장이 판단하면 학생이 반드시 이수해야 하는 수업량을 줄일 수 있도록 했다. 수업량도 학교장 판단에 따라 유연화된다.

학생의 다양한 선택과목 개설 및 수업 학급 수 증대에 대응하기 위해 ‘교과 순회교사제’도 도입된다. 이들은 도시 외곽지 및 농어촌 등 소규모 학교 과목 수업을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강사 증원 방안도 추진된다. 학교 내에서 해소되지 못한 교육 수요는 온·오프라인 공동교육 클러스터, 대학 및 지역사회 연계 등 유관기관 간 긴밀한 협력체제를 통해 제공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도경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