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무죄입니다. 오늘은 기분이 너무 좋습니다….”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해 온 윤모(52)씨가 13일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경기중앙지방변호사회관에서 열린 재심 청구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써온 글을 읽어 내려갔다.

윤씨의 재심을 돕는 박준영 변호사와 법무법인 다산 김칠준·이주희 변호사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수원지법에 재심청구서를 제출했다.

재심청구서 제출에 앞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박 변호사는 “자백은 증거의 왕이고, 이와 동시에 가장 위험한 증거”라며 “윤씨의 무죄를 밝히기 위해 이춘재를 반드시 법정에 불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형사소송법 420조가 규정한 7가지의 재심사유 중 새롭고 명백한 무죄 증거(제5호)와 수사기관의 직무상 범죄(제1호 및 제7호)를 재심청구 이유로 들었다.

박 변호사는 새롭고 명백한 무죄 증거로 화성 사건의 피의자로 입건된 이춘재가 피해자의 집의 대문 위치, 방 구조 등을 그려가며 침입 경로를 진술한 점 등을 꼽았다.

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방사성 동위원소 검토 결과에 대해 여러 전문가가 오류 가능성을 제시한 점을 근거로 들며 윤씨가 범인으로 검거된 주요 증거였던 국과수의 감정서가 취약한 과학적 근거에 기반했고, 주관이 개입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수사기관의 직무상 범죄에 대해서는 당시 경찰이 소아마비 장애인인 윤씨를 불법적으로 체포·감금했으며, 구타와 가혹행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춘재의 자백은 신빙성이 높은 반면 윤씨의 자백은 강압수사에 의해 만들어졌을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박 변호사는 “재심 청구를 통해 20년 동안 억울한 옥살이를 겪은 윤씨의 무죄를 밝히고, 사법 관행을 바로잡는 계기를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변호사는 “이번 재심으로 당시 사건 진행 과정에서의 경찰과 검찰, 국과수, 재판, 언론까지 왜 아무도 합리적 의심을 제기하지 않았는지 돌아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재심 청구의 의미를 말했다.

화성 8차 사건은 1988년 9월 16일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 박모(당시 13세)양의 집에서 박양이 성폭행당하고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범인으로 검거된 윤씨는 20년을 복역한 뒤 2009년 가석방됐다.

하지만 최근 화성연쇄살인사건 피의자인 이춘재가 8차 사건을 포함한 10건의 화성 사건과 다른 4건 등 14건의 살인을 자백하자 윤씨는 결백을 주장하고 나섰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