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입동이 지났습니다. 어느덧 차가운 바람이 귓볼을 스칩니다. 옷장 안에 모셔둔 두터운 옷을 하나 둘씩 꺼낼 때가 됐습니다. 도심 곳곳도 소리 없이 겨울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경기도 광명시에서는 주민들의 한 땀, 한 땀의 정성이 담긴 뜨개옷을 입은 가로수들이 눈길을 끕니다. 글·사진=윤성호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