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과 부인 미셸 여사가 2017년 10월 31일(현지시간) 시카고에서 오바마재단이 개최한 ‘글로벌 리더십 서밋’ 무대에서 참석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내년 미국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꺾을 수 있는 민주당의 카드로 미셸 여사가 주목받는 가운데 오바마 전 대통령은 지난 15일 “민주당이 지나치게 좌파적인 정책으로 방향을 잡아선 안 된다”며 당의 급진적인 기류에 제동을 걸었다. AP뉴시스

내년 11월 3일에 실시될 대선이 1년도 남지 않은 상태에서 미국 민주당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새로운 주자들이 대선 후보 경선에 뛰어들면서 후보들은 많은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확실히 꺾을 필승카드가 보이지 않는 것이 가장 큰 걱정이다.

장외에선 아직도 자천타천으로 출마설이 끊이질 않는 인사들이 있다.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아슬아슬하게 패했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다. 하지만 가장 파괴력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미셸은 “대선 출마 가능성은 0%”라는 입장에서 변함이 없다.

민주당 일부 대선 후보들의 급진적인 주장에 대해서도 우려가 제기된다. 부동층이나 중도 성향의 유권자들이 떠날 수 있다는 것이다. 오바마 전 대통령조차 친정인 민주당의 급진적인 흐름에 공개적으로 일침을 가했다.

민주당 대선 경선 초반 레이스는 ‘2강 1중’으로 전개되고 있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과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이 치열한 선두 다툼을 벌이고,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이들을 바짝 뒤쫓는 모양새다. 하지만 후보들 모두 지지자들에게 신뢰를 주지 못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이기기 힘들 것이라는 회의론이 확산되고 있다.

절대 강자로 평가 받았던 바이든 전 대통령의 부진이 혼돈의 출발점이다. 바이든이 현재 보유한 선거자금은 900만 달러(약 105억원)에 못 미치는데, 이는 경쟁자들의 절반 수준에 불과한 금액이다. 비어 있는 곳간이 바이든이 직면한 현실이다. 설상가상으로 바이든은 ‘우크라이나 스캔들’에도 연루돼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바이든이 TV토론에서 부진했던 것도 지지자들을 실망시킨 요인이라고 지적했다.

이 틈새를 치고 나온 것이 워런 상원의원이었다. 그러나 핵심 공약인 증세 없는 전국민 의료보험, 부유세 등이 발목을 잡고 있다. 민주당 내부에서도 너무 급진적이라는 비판이 쏟아지는 것이다. 특히 전국민 의료보험 공약은 결정적 자충수라는 평가다. 전국민 의료보험을 위해선 향후 10년 동안 20조5000억 달러(약 2경4000조원)가 드는데, 워런은 이 재원을 국방비 감축과 대기업·슈퍼부자의 세금으로 마련할 수 있다고 밝히면서 자신에 대한 반감에 불을 질렀다.

샌더스 의원에 대해서도 좌파적이고 급진적이라는 비난이 따라붙는다. 가슴 통증으로 선거운동을 중단하는 등 건강 논란에도 시달리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억만장자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뒤늦게 민주당 경선에 뛰어든 데 이어 더발 패트릭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도 지난 14일(현지시간)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패트릭 전 주지사는 가정을 내팽개친 아버지로 인해 어머니와 힘든 유년시절을 보냈으면서도 하버드대 로스쿨을 졸업하고 인권변호사를 지낸 스토리가 있다. 미국 역사상 선거로 선출된 두 번째 흑인 주지사라는 기록도 갖고 있다. NYT는 “블룸버그와 패트릭이 경선 참여로 마음을 돌린 것은 바이든의 부진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바이든 대세론이 흔들리면서 대선 출마를 결심했다는 것이다.

블룸버그와 패트릭 모두 중도 후보를 자처하고 있다. 워런과 샌더스의 급진적인 정책에 우려를 갖고 있는 민주당 내부의 중도·보수층을 공략하겠다는 의도다. 바이든이 독점하고 있던 민주당 온건파를 빼앗겠다는 계산인 것이다. 그러나 블룸버그와 패트릭이 민주당 경선에서 얼마나 파괴력을 보여줄지는 의문이다.

NYT는 “민주당 지지자들은 후보들의 경쟁력에 대해 불안감을 갖고 있다”면서 “이들은 ‘새로운 사람이 없냐’고 묻고 있다”고 현재 민주당 분위기를 전했다. 이런 혼란을 더욱 부추기는 인물은 클린턴 전 장관이다.

클린턴은 영국 B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대선 출마와 관련한 질문을 받고, “절대로 하지 않겠다는 말은 절대 하지 않겠다”면서 “많은 사람들로부터 엄청난 출마 압박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NYT는 “클린턴은 아직 구체적인 행보를 하지 않고 있다”면서 “바이든의 상황을 보고 출마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나 클린턴이 출마를 하더라도 폭발력은 예전 같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히든카드는 오바마 전 대통령의 부인 미셸 여사다. 보스턴 헤럴드와 프랭클린 피어스대학이 지난 10월 9∼13일 소위 ‘대선 풍향계’로 알려진 뉴햄프셔주의 유권자들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에서 대선 출마 선언도 하지 않은 미셸이 26%의 지지를 얻으며 깜짝 1등을 차지했다. 바이든과 워런이 각각 20%, 샌더스는 15%를 얻었다. 그렇지만 미셸이 민주당 지지자들의 후보 차출 요구에 응할 가능성은 현재로선 높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의 고민과 관련해 오바마 전 대통령은 “민주당이 지나치게 좌파적인 정책으로 방향을 잡아선 안 된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15일 민주당 후원자들의 모임인 ‘민주주의 동맹’ 만찬에 참석해 “이민정책과 의료보험에 대한 민주당 대선 후보들의 입장은 일반 국민의 정서와 동떨어져 있다”며 민주당의 급진적 기류에 제동을 걸었다. 그는 이어 “평범한 미국인들은 기존 시스템을 해체하거나 개조하기를 원치 않는다”면서 “급진적인 정책으로는 부동층과 중도 성향의 유권자들의 표를 얻지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AP통신은 오바마 전 대통령이 특정 후보의 이름을 거론하지 않았으나 워런과 바이든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그동안 민주당 경선에 대한 언급을 자제해 온 오바마 전 대통령이 민주당에 충고를 던진 것은 급진적 기류를 막지 못해선 내년 대선에서 패배할 수 있다는 위기의식 때문으로 풀이된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민주당을 대표하지 못하면서, 목소리만 크고 공격적인 일부 소셜미디어 때문에 입장을 내놓아야 할 필요성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급진적 주장들을 확산시키는 소셜미디어의 폐해를 지적한 것이다.

워싱턴=하윤해 특파원 justic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