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거나 반대하는 대자보들이 17일 서울 동대문구 한국외국어대 학내 게시판에 붙어 있다. 연합뉴스

대학가에서 진행 중인 홍콩 민주화 시위 지지 움직임에 중국 유학생 일부가 한국 학생들을 상대로 도를 넘는 폭력적 행동을 벌여 반발을 사고 있다. 중국 본토에서 온 일부 유학생들이 한국 대학생과 홍콩 출신 학생들을 상대로 과격한 언동을 하거나 모욕을 하면서 한국 학생들의 반중(反中) 정서에 불을 댕기는 추세다.

17일 대학생 커뮤니티 에브리타임 등에는 중국 본토 출신 유학생들이 한국외대와 한양대, 전남대 등에서 홍콩 지지 시위 대자보를 붙이는 한국 학생들을 위협하고 비웃는 영상과 사진이 다수 게시됐다. 이들은 영상에서 한국 학생들을 향해 ‘돈을 받고 하는 짓’이라는 조롱의 의미로 동전을 던졌다. 홍콩 시위 지지 대자보를 찢거나 대자보 위에 욕설을 써넣은 사진도 올라왔다.

이런 갈등은 최근 중국인 유학생들이 홍콩 지지 시위를 조직적으로 방해하면서 불거지기 시작했다. 홍콩 출신 유학생은 지난 16일 중국 유학생들의 ‘위챗’ 단체대화방에서 오간 대화를 캡처해 에브리타임에 올렸다. 대화 내용은 중국 유학생들이 홍콩 지지 대자보가 붙은 장소를 공유하면서 “바로 찢어버리자” “(대자보를 붙인 사람들에게) 밤길 조심하라고 문자 보내자”고 서로 독려했다.

국민일보가 추가 입수한 단체대화방 내용은 더 심각한 수준이다. 이들은 한국 학생들에게 “일본군이 (한국인들에게) 교훈을 주지 못했다” “한번 더 위안(위안부)을 시켜야 한다”고 저주했다. 광둥어로 “오늘밤 너희들(홍콩 시위를 지지한 한국인들) 조상의 무덤을 파겠다”고 위협하는가 하면 “시간당 5만원을 받고 (홍콩 지지) 대자보를 붙인다”고 퍼뜨렸다. 홍콩 지지 대자보에 적힌 게시자 연락처로 “홍콩은 중국 땅”이라는 메시지를 보내고 ‘인증’을 하기도 했다.

중국 유학생들의 행동에 대학 사회에서는 반중 감정이 확산되고 있다. 해당 사진이나 영상이 올라온 대학 커뮤니티에는 중국인을 비하하는 욕설과 함께 “남의 나라에서 뭐하는 짓이냐” “중국으로 돌아가라”는 댓글이 줄이어 달렸다. 중국인을 노골적으로 혐오하는 표현도 넘쳐났다.

홍콩 시위 지지 집회를 진행해온 정의당 청년모임 모멘텀의 김지문 조직국장은 “국내에서 홍콩 시위 지지 움직임은 이미 6월 정도부터 있었다”며 “지지 내용이 바뀌지도 않았는데 특정 시점부터 갑자기 중국 학생들이 조직적으로 반발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한 홍콩 출신 유학생은 “일부 중국 학생들은 신원을 가리고 응원 메시지를 보내기도 한다”면서도 “하지만 다수 중국 유학생 사이에선 반대의견을 낼 수 없을 정도로 극단적인 의견이 많다. 한국 학생들이 피해를 입을까 걱정스럽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이같이 행동하는 중국 학생들에게 강력 대응해야 한다고 조언하면서도 극단적인 반중 정서로 흐르는 건 경계했다. 설동훈 전북대 사회학과 교수는 “상대방에게 모욕을 주는 행위는 법에 저촉되는 행동”이라며 “우리 법의 테두리 내에서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효석 조민아 기자 prome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