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바이두 캡처

중국 베이징의 병원에서 환자 2명이 흑사병(페스트) 확진을 받아 치료 중인 가운데 네이멍구(內蒙古)에서 흑사병 환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중국에서 흑사병 추가 발병 우려가 커지고 있다.

17일 네이멍구 지역 보건 당국에 따르면 55세 남성이 새로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 환자는 지난 5일 시린궈러의 한 채석장에서 야생 토끼를 잡아 취식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 발열 증세를 반복적으로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환자는 앞서 베이징 병원에서 폐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은 두 환자와 같은 지역인 시린궈러에 살고 있다. 하지만 의료진의 검진 결과 흑사병의 종류는 그들의 증세와는 다른 림프절 흑사병으로 확인됐다. 흑사병은 크게 폐 흑사병, 패혈증 흑사병, 림프절 흑사병으로 나뉜다.

현재 이 남성은 네이멍구 울란차푸의 한 병원에 격리돼 치료를 받고 있다. 보건 당국은 지금까지 이 남성과 접촉한 사람은 28명으로 확인됐으며, 이들도 이미 격리돼 의학적인 관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보건 당국은 “아직 앞서 확진 받은 두 환자와 이번 환자 간의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베이징 보건 당국은 지난 13일 베이징의 한 중형병원에 입원한 환자 2명에 대해 폐 흑사병 확진 판정을 내렸다. 시린궈러에서 온 이들은 지난 3일 이 병원 응급실을 통해 입원했으며, 발열과 호흡 곤란 증세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환자 두 명 가운데 1명은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나 나머지 1명은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중국에서 흑사병으로 숨진 사례는 2014년 3건, 2016년과 2017년, 2019년 각 1건 있었다.

14세기 유럽에서 당시 인구의 3분의 1이 사망할 정도로 확산됐던 흑사병은 19세기 말 치료법이 개발되면서 잠잠해졌다가 2012년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에서 총 256건의 대규모 발병 사례가 보고됐다. 당시 60명이 목숨을 잃었다. 마다가스카르에서는 2017년에도 이 병으로 24명이 목숨을 잃었다.

베이징=노석철 특파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