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19일 ‘국민과의 대화’ 행사를 두고 탁현민(사진) 대통령 행사기획자문위원이 이를 폄하하는 듯한 발언을 해 청와대 내부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탁 위원은 전날 tvN ‘김현정의 쎈터:뷰’에 출연해 “내가 청와대에 있었다면 ‘국민과의 대화’ 연출은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소통의 총량이 적지 않고 대통령이 생각하시는 바를 언제든 국민에게 이야기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는데, 이렇게 또 국민과의 대화를 별도의 시간을 내서 한다는 것에 대해서 아직까지 제가 이해를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탁 위원은 이번 행사를 본인이 자문하지 않았다며 “(내가 기획을 했다면) 어떤 이야기를 담아야 할지 무척 곤혹스러울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300명의 표본집단을 과연 어떻게 뽑아낼 수 있을지, 또 대통령에게 궁금한 300명을 무작위로 뽑으면 그게 전체 국민과의 대화에 부합하는지도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대통령의 행사에 딴지를 건 발언이어서 논란이 일자 탁 위원은 19일 페이스북에 해명글을 올렸다. 그는 “생방송으로 생생한 질문을 받고 즉각적인 답변을 하는 것이 대통령의 국정 파악과 순발력을 보여줄 수는 있을지 몰라도, 그것이 대통령 말씀의 무게와 깊이보다 중요한 것인지도 생각해볼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대통령께서 왜 국민과의 대화를 하시는지는 알 것 같다. 어떤 질문도 그 수준과 내용에 상관없이 당신 생각을 그대로 이야기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중을 감히 들여다본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직원들 사이에선 탁 위원의 발언이 경솔했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한 청와대 관계자는 “본인이 행사를 기획하지 않았다고 해서 대통령이 결정한 사안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내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도 “명백한 실언”이라며 “공정성을 더하기 위해 언론사에 행사 기획을 맡긴 것이다. 국민과 소통하려는 대통령의 노력을 폄훼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탁 위원은 전날 방송에서 “자유한국당 일을 해보고 싶은 생각이 있다. 그런 데(한국당)가 사실은 제가 갖고 있는 능력이 빛날 것 같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내년 총선을 앞둔 상황에서 청와대에 적을 두고 있는 사람이 할 말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탁 위원은 올해 초 청와대를 나간 뒤에도 자문위원으로 위촉돼 대통령 관련 여러 행사 기획에 관여하고 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