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 있는 애플 공장을 방문해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로부터 제품 생산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와의 밀월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미국과 중국의 관세 전쟁이 본격화된 이후 지속적으로 관세 면제 로비를 펼치고 있는 쿡 CEO의 노력이 빛을 발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블룸버그통신과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쿡 CEO와 함께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 북서부에 위치한 애플 제품 생산 공장을 방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애플에는 삼성전자라는 위대하지만 경쟁자인 기업이 있다”며 “애플을 삼성전자와 비슷한 수준으로 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애플 제품의 관세 문제에 대해서는 “들여다보고 있다”며 중국에서 생산되는 애플 제품에 관세를 면제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월에 이어 또다시 삼성전자를 언급했다. 삼성 제품은 관세 없이 수입되지만 애플에는 부과되는 것이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취지다. 베트남에서 스마트폰 대부분을 생산하는 삼성전자와 중국에 생산을 위탁한 애플은 상황이 다르다. 그럼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삼성전자를 언급한 것은 삼성전자에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것보다는 애플의 관세 문제를 전향적으로 해결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쿡 CEO는 이날 트럼프 방문에 화답하듯 새로운 투자 소식을 알렸다. 애플은 텍사스주 오스틴에 새로운 애플캠퍼스를 건립한다고 발표했다. 텍사스 캠퍼스에 10억 달러를 투자해 오는 2022년 가동을 시작할 방침이다. 현재 5000명 규모인 직원도 1만5000명으로 늘려 맥 프로 생산 거점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애플의 새 사옥 착공 소식은 미국 내 투자와 일자리 확대를 최우선 과제로 내세운 트럼프 대통령에게 분명 만족스러운 소식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쿡 CEO는 트럼프 정부 출범 이후 두 차례 대통령 소유 뉴저지주 골프클럽에서 식사 자리를 갖는 등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 특히 지난 8월 만남 당시 쿡 CEO는 애플과 달리 삼성 제품이 관세 없이 수입되는 것을 지적하며 설득을 시도하기도 했다. 회사 차원에서도 애플의 노력은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앞서 미 CNBC 등 매체는 애플이 트럼프 대통령의 최측근 등 트럼프 행정부와 관련이 있는 인사들을 로비스트로 고용했다고 보도했다.

현재 애플은 애플워치와 맥, 아이폰용 등을 비롯한 중국산 부품에 대한 관세 제외 요청을 트럼프 행정부에 제출한 상태다. 다음 달 15일부터 1560억 달러 상당의 나머지 중국산 제품에도 15%의 추가 관세 부과가 예정돼 있어 애플은 관세 면제가 시급해진 상황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