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대구와 수영구 부동산이 10년 만에 최대 가격상승률을 보였다. 청약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면서 지역 내 실거주는 물론 역외 투자수요까지 몰아친 영향으로 해석된다.

22일 KB부동산 리브온 주간시황에 따르면 이번주(18일 기준) 부산 아파트 매매상승률은 0.12%를 기록하며 2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부산 아파트 가격 자체가 전주 107주 만에 상승 전환했는데 이는 정부의 조정대상지역 해제(6일)가 트리거로 작용했다는 평가다. 규제 지역에서 제외된 해운대구와 수영구는 2011년 5월 이후 가장 높은 0.63%, 0.60%의 증가율을 각각 보였다.

KB부동산 관계자는 “부산의 매수문의가 최근 2년간 20 수준을 넘지 못하다가 지난주부터 50을 넘어서며 관심이 차츰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운대구는 조정대상지역 해제 후 서울 등 외부투자 수요 및 실거주 수요가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해제 전 시장에 나와 있던 급매물이 빠르게 소진되는 추세”라며 이에 더해 우동3구역 등 정비사업에 대한 매수 문의도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영구 역시 남천2구역 재개발로 공급되는 남천더샵프레스티지 분양이 9월 흥행에 성공한 뒤 남천동 일대 재건축 예정 단지에 대한 매수 수요가 급증하는 분위기다. 이에 더해 10월 말부터 조정지역 해제에 대한 기대감이 상승하면서 서울 등 타 지역 투자자들이 모여들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국토교통부는 주택시장 과열 우려가 사라진 일부 자치구만 대상으로 할 것이란 예상을 뒤집고 부산 내 전 조정대상지역에 대한 해제를 발표했다. 특히 해운대구와 수영구의 경우 규제 해제에 대한 기대감에 일찌감치 상승무드를 타던 상황이었지만 정부는 “전체적으로 가격 안정세에 접어들었다”는 입장을 고수하며 이들 지역의 규제를 풀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