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윤중로에서 낙엽을 밟으며 지나가는 이가 있습니다. 비가 온 뒤 떨어진 낙엽은 곧 다가올 겨울 소식을 전합니다. 가는 가을의 아쉬움 속에 사진 속 남성의 신발에 붙은 낙엽잎 하나가 제 마음을 대변합니다.

사진·글=윤성호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