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오피니언 > 칼럼 > 한마당

[한마당-박정태] 원뿔이 투뿔되는 등급제


소고기를 먹을 때 흔히 “마블링이 예술”이라고 한다. 마블링은 대리석 무늬처럼 근육에 퍼져 있는 지방이다. 몸에는 좋지 않은데 육질을 연하게 하고 육즙을 풍부하게 한다. 1993년 시작된 국내 소고기 등급제는 마블링을 가장 중요한 기준으로 삼는다. 마블링으로 예비등급을 정한 뒤 육색, 지방색, 조직감 등에서 결격 항목이 있으면 등급을 낮춰 최종 등급을 부여하는 방식이다. 그렇게 해서 1++(투플러스), 1+(원플러스), 1, 2, 3등급 순서의 5개 등급으로 나뉜다. 하지만 건강을 중시하는 소비 트렌드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를 반영해 마블링 중심 체계를 개선한 새 등급제가 1일부터 시행된다.

우선 마블링 기준을 조정했다. 1++등급의 지방 함량 기준을 현행 17% 이상에서 15.6% 이상으로 낮췄다. 1+등급 기준도 13∼17%에서 12.3∼15.6%로 하향시켰다. 1등급 이하는 현행을 유지했다. 마블링뿐 아니라 육색 등 평가항목 각각에도 등급을 매겨 가장 낮은 등급을 최종 등급으로 판정하는 최저등급제도 도입했다. 이번 개편으로 마블링 때문에 사육기간을 늘려 곡물사료를 더 먹이는 실태가 개선돼 축산농가 생산비를 낮추는 효과가 생긴다는 게 정부 설명이다.

복잡한 듯하지만 사실은 단순하다. 최저등급제를 제외하면 바뀌는 게 딱 2가지다. ‘원뿔’(원플러스) 가운데 상위권이 ‘투뿔’(투플러스)로, 1등급 상위권이 원뿔로 올라선다는 것이다. 그 결과 투뿔 비율은 12.2%에서 20.1%로 대폭 늘어나고, 원뿔은 30.4%에서 26.6%로 준다. 원뿔 비율 중 4.1%는 1등급에서 넘어온 것이라 1등급 물량도 자연히 줄어든다.

문제는 가격이다. 소비자 입장에선 원뿔이 투뿔로 편입되면 기존 원뿔을 투뿔 가격으로 사 먹어야 한다는 걱정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이에 정부 당국은 “1++등급의 공급량 증가와 농가 생산비 절감 효과로 가격 하락이 기대된다”고 해명한다. 이게 맞는 말일까. 당국 논리대로라면 공급이 줄어드는 원뿔과 1등급은 오히려 가격이 올라간다. 소비자 선호도는 원뿔 51%, 1등급 27%, 투뿔 18%로 조사돼 있다. 10명 중 8명이 종전보다 비싸게 소고기를 사 먹어야 한다는 얘기다.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정부의 해명이 스스로를 옥죄고 있다. 긁어부스럼 만든 꼴이다.

박정태 논설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