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계기로 신남방정책 핵심 전략 국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미얀마와 수도이전 사업과 스마트시티 개발 등에 대한 지속적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28일 밝혔다.

변창흠(사진) LH 사장은 지난 27일 인천 송도에서 인도네시아 모하메드 바수키 공공사업주택부 장관과 간담회를 가졌다. 높은 인구밀도와 대기오염에 따라 자카르타에서 동부 칼리만탄섬으로 수도 이전을 추진하고 있는 인도네시아와 상호간 협력 방안을 협의하기 위해서다. 변 사장은 세종시에 신행정수도를 성공적으로 건설한 풍부한 경험과 노하우, 스마트시티 기술 등을 강조했다.

바수키 장관은 “인도네시아의 새 수도는 스마트시티, 친환경 도시, 안전한 도시로 개발하려 한다”며 “발전된 도시개발 경험과 스마트기술로 한국이 인도네시아 수도 이전 사업에 많은 도움을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5일에는 부산에서 말레이시아와 코타키나발루 스마트시티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올해 3월 양국 정상이 체결한 MOU에 이은 실무협약으로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 출범 이후 추진되는 최초의 협력사업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LH는 아세안 지역에서 우리나라 최초로 중대 규모 스마트시티 개발의 첫발을 내딛게 됐다.

같은 날 변 사장은 우 한쪼 미얀마 건설부 장관과 만나 미얀마 유망 개발사업인 ‘달라신도시’ 추진에 대한 협력 방안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는 9월 성공리에 개최된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 기공식’ 등 그간 미얀마 정부와 쌓은 신뢰를 바탕으로 LH의 신도시 개발 경험과 전문 노하우를 활용해 달라신도시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