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기존 OTT 서비스인 ‘올레tv 모바일’의 명칭을 ‘시즌’으로 바꾸고 서비스와 콘텐츠를 개편해 28일 출시했다. 이날 서울 광화문 KT빌딩에서 홍보 도우미들이 시즌을 소개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왜 낮은 요금제라고 해서 저화질로 콘텐츠를 봐야 하나. 말이 안 되지 않나”

국내 유료방송 시장의 최강자인 KT가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시장에도 도전장을 던졌다. 앞서 출범한 국산 OTT 웨이브와 지속적으로 세를 넓히고 있는 넷플릭스, 내년 상륙이 예상되는 디즈니 플러스 등에 맞선 ‘오픈형 플랫폼’을 내세웠다. 자체 콘텐츠 독점 제작에는 한계가 있는 만큼 국내 주요 방송사의 콘텐츠를 최대한 수급해 사용자에게 제공함으로써 경쟁력을 갖추겠다는 목표다.

KT는 28일 서울 종로구 KT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G와 인공지능(AI) 기반의 모바일 미디어 서비스 ‘Seezn(시즌)’의 공식 출시를 알렸다.

KT는 넷플릭스와 웨이브 등 다른 OTT 서비스와 달리 가입 요금제에 따른 화질 제한을 두지 않았다. 영상 품질을 올리는 데 주력해 초고화질로 제작된 콘텐츠를 가입자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현재 4K UHD 화질로 올해 개봉된 영화를 볼 수 있는 모바일 OTT 서비스는 시즌이 유일하다는 설명이다.

OTT 서비스의 핵심인 콘텐츠 확보에 공을 들였다. 현재 시즌은 지상파, 종합편성채널, tvN을 비롯한 CJ계열 채널 등 110여개 채널 감상이 가능해 국내 OTT 가운데 가장 풍부한 콘텐츠를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지상파 VOD를 포함한 다시보기도 20만여편을 제공한다. 다음 달 중순에는 티빙 채널이 합류할 예정으로, 이 경우 지원 채널이 200개 이상으로 늘어난다.

김훈배 KT 뉴미디어사업단장은 “시즌은 오픈형 플랫폼으로 고객의 영상보기 사용성에 집중하는 서비스다. 결국 완벽한 플랫폼을 구축한 채 콘텐츠를 수급하는 회사가 선택받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KT는 그동안 쌓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맞춤형 콘텐츠를 추천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장면은 떠오르지만 어떤 콘텐츠인지 기억이 안 날 때 키워드를 통해 콘텐츠를 찾을 수 있다. 드라마나 영화 제목을 몰라도 기억나는 상황이나 장면의 단어를 조합해 영상을 검색하는 ‘스토리텔링 장면 검색’ 기능이다.

예를 들어 ‘밴드’ ‘옥상’ ‘연주’ 3개 단어를 선택하면 영화 ‘비긴 어게인’을 찾아준다.

AI를 활용해 사용자의 표정을 분석, 기분에 맞는 콘텐츠를 추천하는 기능도 이색적이다. 콘텐츠 추천 서비스 ‘내 감정을 읽는 스캐너 검색’은 109개에 달하는 얼굴 근육의 움직임을 스캔하고 기쁨, 슬픔, 화남 등 6가지 유형으로 세분화해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한다. 드라마나 영화를 감상하다가 나오는 주제곡(OST)이나 배경음악(BGM)을 바로 찾을 수도 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