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민정비서관을 지낸 백원우 민주연구원 부원장은 28일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관련한 청와대 하명 의혹 수사에 대해 “검찰 수사에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이 든다”고 반발했다. 그는 ‘오해와 추측이 난무하고 있어 이를 바로잡고자 한다’는 제목의 입장문으로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적극 반박했다.

백 부원장은 김 전 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가 ‘하명’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는 “각종 첩보와 민원은 청와대 민정수석실 내 업무 분장 시스템대로 사안에 따라 분류해 각 비서관실로 전달된다”며 “공무원과 관련된 비리 제보라면 당연히 반부패비서관실로 전달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백 부원장이 민정비서관일 때 김 전 시장 비리 의혹 첩보를 건네줬다고 진술했다.

백 부원장은 “울산시장 관련 제보를 박 비서관에게 전달한 일이 특별히 기억나지 않을 정도로 많은 내용의 첩보가 청와대로 집중되고 또 외부로 이첩된다”면서 “반부패비서관실로 넘겼다면 이는 울산 사건만을 특정해 전달한 게 아닐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 부원장은 없는 의혹을 만들어 논란을 벌일 것이 아니라 청와대로부터 이첩받은 문건의 원본을 공개하면 된다고 말했다. 현재 이 문건은 검찰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백 부원장은 “관련 제보를 단순 이첩한 이후 그 사건의 처리와 관련한 후속 조치에 대해 전달받거나 보고받은 적조차 없다”며 “따라서 이번 사안은 조국 당시 민정수석에게 보고될 사안도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백 부원장은 오히려 검찰의 정치적 의도를 의심했다. 그는 검찰이 지난 1년간 해당 사건과 관련해 참고인·피의자 조사를 하지 않았던 것을 언급하며 “황운하 현 대전경찰청장의 총선 출마, 그리고 조 전 수석의 사건이 불거진 이후 돌연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해 이제야 수사하는 이유에 대해 여러 의혹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랫동안 수사나 조사도 하지 않았던 사안을 지금 이 시점에 꺼내 들고 엉뚱한 사람들을 겨냥하는 의도가 궁금하다”고 했다.

하지만 백 부원장이 민정비서관으로 있는 동안 각종 의혹이 제기될 때마다 그의 이름이 등장하고 있어 검찰의 수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그는 김 전 시장 사건은 물론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중단 결정 과정에도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지난 대선 때 댓글 조작 사건 당사자인 ‘드루킹’ 김동원씨가 일본 오사카 총영사 임명을 청탁한 인물을 면담한 과정을 두고 수사를 받기도 했다.

신재희 기자 jsh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