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합성 사진. 할리우드 배우 실베스터 스탤론 주연의 영화 '록키' 포스터에 트럼프 대통령의 얼굴이 대신 들어가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무런 언급 없이 이 사진을 올려 탄핵조사에 결연히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지만 일부 네티즌은 배가 많이 나온 트럼프 대통령의 몸매를 언급하며 조롱거리로 삼기도 했다. AFP연합뉴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