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SNS에 가수들의 실명을 언급하며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한 그룹 블락비의 박경(위쪽). 거론된 남성 듀오 바이브(아래 왼쪽)와 송하예 등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내면서 가요계에 사재기 논란이 번지고 있다. 각 소속사 제공

아이돌 그룹 블락비의 박경이 정의의 투사로 칭송되고 있다. 그는 지난달 24일 자신의 SNS에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는 글을 게시했다. 이 가수들이 음원 사재기로 차트 상위권에 든 것 같다고 비꼰 것이다. 박경이 언급한 가수들은 법적 대응을 예고했지만 네티즌들은 충분히 사재기를 의심할 만한 현상이라면서 박경을 지지하고 있다.

박경이 저격한 가수들이 사재기를 했다는 정황은 드러나지 않았다. 박경의 발언이 경솔했다는 의견도 존재한다. 그러나 어딘가 수상하기는 하다. 임재현 전상근 황인욱은 경력이 길지 않은 편이다. 이전까지 이들의 노래가 크게 주목받은 적은 없으며, 인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인지도가 급상승한 것도 아니다. 무명에 가까운 이들이 가시적인 예열 과정이나 특별한 사건 없이 갑자기 부상하니 미심쩍어 보이는 것이 당연하다.

사재기 의혹이 따라붙는 가수들은 SNS를 통한 홍보가 효과를 본 덕분이라며 항변하곤 한다. 닐로나 숀 등이 그랬다. 많은 구독자를 보유한 인기 SNS 계정이 노래를 소개해 줬고, 음악팬들에게 소문이 퍼지면서 자연스럽게 인기를 얻게 됐다는 것이다. 이에 덧붙여 꼼수나 불법 행위는 추호도 없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잘못된 방법을 쓰지 않았는데 지탄을 받으니 원통할지도 모르겠다. 다만 대중은 이런 계정들이 마케팅 업체에 의해 돌아가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 일반인이 음악에 대해 순수한 애정을 품고 노래를 소개하는 공간이 아니다. 가수들로부터 건당 몇만원을 받거나 업체가 정해 놓은 수십만원에서 수백만원의 금액을 지불하면 일정 기간 무제한으로 노래를 게재하는 패키지 상품을 만들어 운영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이런 계정들은 ‘나만 알고 싶은 노래’ ‘너만 들려주는 음악’ 같이 유행을 선도한다는 생각, 혹은 친밀감이 들 표현을 내걸어 구독자들을 홀린다.

음악 소개 계정을 보유한 마케팅 업체들은 뮤지션들한테 접근할 때 적은 금액을 매력으로 내세운다. 주류 아이돌 가수들은 음반 광고비로 1억 넘게 쓰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에 비해 인기 SNS 페이지를 이용한 홍보는 훨씬 적은 돈을 들이고도 노래를 알릴 수 있다. 영세한 뮤지션들로서는 솔깃한 제안일 수밖에 없다.

바이럴 마케팅 업체가 인기 SNS 페이지를 움직인다는 사실을 알더라도 차트 상위권 등극에 대한 의문은 완벽하게 가시지 않는다. 그 계정을 신뢰하는 구독자가 많다고 한들 수백, 수천명이 일제히 특정 시간에 노래를 찾아 듣는 것은 납득하기 어려운 까닭이다. 느닷없는 순위 상승은 음원 사재기가 아니면 불가능하다.

박경은 유의미한 파장을 몰고 왔다. 그의 발언 이후 성시경, 술탄 오브 디스코의 김간지 등이 브로커로부터 음원 사재기 권유를 받았음을 밝혔다. 이제 기관의 철저한 수사가 이뤄져야 할 때다. 음악 생태계를 교란하고, 선량한 음악가들에게 무력감을 안기는 범죄 행위가 하루빨리 근절돼야 한다.


한동윤 <음악평론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