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남규(사진) 한화생명 부회장이 전격 사퇴했다. 한화생명은 “차 부회장이 내년 3월 임기 만료를 앞두고 세대교체를 통한 새로운 경영환경 조성을 위해 용퇴를 결정했다”고 2일 밝혔다. 차 부회장이 물러나면서 한화생명은 여승주 사장 단독 대표체제로 전환됐다.

차 부회장은 1979년 한화기계에 입사해 비금융업종에서 경력을 쌓았다. 2002년 한화그룹이 옛 대한생명(현재 한화생명)을 인수할 때 지원부문 총괄전무를 맡으며 금융인으로 첫발을 내디뎠다. 2011년부터 한화생명을 이끌어오면서 보험업계의 대표적 ‘장수’ 최고경영자(CEO)로 꼽혀왔다. 자산 100조원 돌파, 수입보험료 15조원대 달성, 생명보험사 최초 베트남 진출 및 안착, 보험금 지급능력평가 12년 연속 AAA 획득 등으로 경영능력을 인정받기도 했다. 여 사장 단독 대표체제로 바뀐 한화생명은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최근 보험업계는 초저금리 장기화,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 정부 규제 등으로 어려운 환경에 처해 있다. 한화생명 관계자는 “최고 수준의 상품·판매채널 경쟁력과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 1등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재찬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