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전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논란의 흑석동 집을 팔고 시세차액은 전액 기부하겠다고 밝히면서 실제 매각 성사 시 얼마나 이문이 남을지를 두고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 1일 페이스북에서 “늦어도 내년 1월 31일까지는 계약을 마치겠다”고 했다. 시일까지 못박은 일종의 ‘급매’로 물건을 내놓은 셈인데 이 같은 특수성 때문에 시세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금액에 계약할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가 실린다.

김 전 대변인이 매각을 의뢰한 부동산중개업소 측은 2일 “상가주택 가격과 취등록세 등 제반 비용을 포함해 실제 구매에 들어간 금액은 27여억원”이라며 “(김 전 대변인이) 그 이상이라면 원칙적으로 매매할 수 있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시세에 맞춰 (거래를) 진행하겠지만 예상가격 등에 대해선 예단해 언급하긴 곤란하다고 했다.

인근 중개업소 관계자는 “매수 문의가 상당수 있는 것으로 안다”며 “작년에 비해 시세 상승분도 꽤 되는 편”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해당 물건의 가치를 생각하면 40억원 정도로 평가될 매물이지만 (매도자 사정상) 30억원대 적정선에서 거래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해 7월 기존 주택 전세금에 아내 퇴직금, 개인 빚과 은행 대출 등을 끌어모아 서울 동작구 흑석9구역 내 대지 272㎡짜리 상가주택을 25억7000만원에 매입했다. 이후 서울 부동산 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하며 주변 아파트 시세 역시 2억~3억원 올랐고, 아파트와 단지 내 상가 분양권이 포함된 해당 건물 가격도 크게 오른 것으로 추정된다.

업계 관계자는 “흑석9구역은 마지막 관문인 관리처분 인가를 이미 득해 재개발이 확정된 지역이기 때문에 전반적인 시세가 꽤 올랐다”면서도 “세간에서 말하는 10억원 이상 이득을 보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재개발·재건축의 수익은 결국 기다림에 대한 보상에 해당하는데 4~5년 뒤 아파트가 올라간 때라면 10억~20억원의 수익 실현을 당연히 기대할 수 있겠지만 현 시점에서 그 정도까지는 아니라는 것이다.

세간의 이목이 집중된 매물인 만큼 매수자의 부담도 변수다. 거래 성사가 지연될 경우 가격이 예상보다 낮게 조정될 가능성도 있다. 더구나 김 전 대변인이 보유한 기간이 짧아 양도소득세가 부과되면 차익은 더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2년 미만 단기 보유이므로 양도세 등은 시세차익의 약 45%”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구매가격에서 수억원의 차익이 남는다 하더라도 실제 김 전 대변인의 손에 남는 금액은 2억~3억원 수준에 그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