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게이머 ‘카나비’ 서진혁군은 지난 1일 “나와 같은 피해자가 이제 없었으면 좋겠다”며 “정부가 개선책을 마련해 달라”고 말했다.

‘리그오브레전드(LoL)’ 프로게이머 ‘카나비’(게임상 닉네임) 서진혁(19)군이 “저와 같은 피해를 입는 제2, 제3의 카나비가 없었으면 좋겠다”며 “정부 차원의 제도개선책이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초특급 유망주인 서군은 지난 9월 소속 프로게임단 ‘그리핀’으로부터 중국으로 4년 이상의 장기 이적 계약을 강요당했다. 이적 과정에서 게임단 대표가 협박을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e스포츠계를 뒤집어 놓은 이른바 ‘카나비 사태’다. 이후 서군이 소속 구단과 맺은 불공정 계약서까지 공개되면서 미성년 선수들을 대상으로 한 e스포츠계의 ‘노예계약’ 관행이 드러났다.

그리핀은 서군의 이적을 취소하고 자유계약 선수(FA)로 풀어주는 등 뒤늦게 수습에 나섰으나 공분은 가라앉지 않았다. 업계에서는 “또 다른 카나비들이 많은 만큼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서군은 지난 1일 국민일보와 만나 심경을 밝혔다. 지난 10월 ‘강압 이적’ 폭로가 이뤄진 뒤 언론 인터뷰는 처음이다.

-최근 강압 이적, 불공정 계약 파문 등으로 마음 고생이 심했을 것 같은데.

“일단 저와 같은 제2, 제3의 ‘카나비’들의 피해가 없었으면 좋겠다. 에이전트 등 전문가를 대동하고 계약을 진행하면 좋을 것 같다. 정부 차원의 개선책도 있었으면 좋겠다. 그것이 쉽지 않다면 게임사에서라도 제대로 대책을 만들거나 지원을 해줬으면 한다.”

-처음에 강압 이적을 폭로한 인물은 프로게임단 그리핀 감독이었던 김대호씨다. 서군이 직접 찾아가 상담을 했다고 들었다. 도움을 받을 만한 다른 창구는 없었나.

“김대호 전 감독님 말고 (다른 창구는) 없었을 것 같다. 최고로 고마운 사람은 김 전 감독님이다. 20세 전후로 나이가 어린 프로 게이머들은 자신들이 부당한 일을 당했는지 여부조차 제대로 판단하지 못한다. 불공정 계약 등에 대한 자문을 받을 수 있는 창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서군이 소속팀 지시로 계약한 에이전시가 있었다. 전혀 도움을 받지 못했나.

“도움을 못 받았고 에이전트가 있다는 것도 몰랐다.”

-최근 어려운 상황을 겪은데 대한 심경은.

“그리핀으로부터 중국의 징동게이밍(JDG)과 4년, 5년 이적 계약을 맺어야 한다는 얘기를 들었을 때 솔직히 막막했다. 내가 과연 4~5년 동안 열심히 할 수 있을까. 지금은 FA로 JDG와 1년, 만족할 만한 조건에 계약을 해서 마음이 홀가분하다. 한 달 동안 고생을 한 데 대한 보상으로 지금은 휴가를 즐기고 있다. 친구들을 만나 가벼운 게임 등을 하면서 지낸다.”

-왜 프로게이머가 되고 싶었나.

“솔직히 공부가 싫어서 게임을 시작한 케이스다. 게임을 하다 보니 잘하게 돼서 프로가 됐다. 부모님의 반대가 심했다. 공부나 하라고 하셨다. 지금은 반대를 안 하신다. 자주 연락 드린다.”

-수십만명의 LoL 팬들이 결국 강압 이적, 불공정 계약으로부터 서군을 구해준 셈이다.

“내가 이렇게 팬들에게 관심을 많이 받을 줄 몰랐다. 관심에 너무 감사하고, 안 좋은 상황을 딛고 열심히 도약하는 모습을 많은 팬들한테 보여드리고 싶다. 지금이 내가 가진 최고 기량이다. 곧 전성기가 올 것이고 목표는 무조건 우승이다.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까지는 모르겠는데 일단 LPL(중국 LoL 1부 리그) 우승을 하고 싶다.”

글·사진=이다니엘 윤민섭 문동성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