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두서너 달 사이 의학계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단어가 개 구충제 ‘펜벤다졸’이다. 지난 9월 폐암 말기 미국인이 개 구충제를 먹고 완치됐다는 유튜브 영상이 퍼지면서 벼랑 끝 말기 암환자들이 지푸라기를 잡는 심정으로 펜벤다졸에 매달리고 있다. 동물의약품지정 약국과 동물병원에서 펜벤다졸 구충제가 품절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보건당국과 대한암학회 등이 “사람 대상 항암효과는 입증되지 않았다”며 복용 자제를 당부하고 나섰지만 암환자와 가족들 귀엔 들리지 않는 모양새다. 말기 암환자들은 “가만히 기다려도 죽을 텐데, 그깟 부작용이 겁나겠나”며 펜벤다졸에 마지막 희망을 걸고 있다. 개 구충제의 품귀로 펜벤다졸과 화학구조가 비슷한 사람용 구충제(알벤다졸, 메벤다졸)를 찾는 암환자들도 부쩍 늘었다고 한다.

말기 폐암으로 투병 중인 개그맨을 비롯해 일부 암환자들은 ‘펜벤다졸 셀프 임상시험’에 돌입한 형국이다. 자신의 투약 과정과 몸 상태변화를 유튜브나 SNS를 통해 실시간 공유하고 있다. 얼마 전에는 한 유튜버가 직접 펜벤다졸을 복용하며 당뇨에 미치는 효과에 대해 실험하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고 암 환자가 아닌 일반인이 펜벤다졸 복용 후기를 SNS에 남기는 일도 있다. 펜벤다졸 신드롬이 도를 넘고 있다.

과거에도 기적의 항암제라거나 암에 탁월하다는 민간요법이 한때 반짝하며 세간의 주목을 끈 적 있지만 이 정도는 아니었다. 대부분 과학적 근거가 없음이 확인돼 금방 사그라들었다.

펜벤다졸 신드롬이 이전 사례와 다른 점은 몇 가지로 요약된다. 동물 기생충 약으로 사람의 암, 그것도 말기 암이 완치됐다, 약값(한 알 1000원 정도)이 항암제와 비교할 수 없이 싸다, 유튜브나 SNS에서 무분별하게 정보가 확산되고 있다는 점 등이 아닐까 싶다. 말기 암환자들의 절박한 상황을 이해 못 하는 바는 아니지만, 좀 더 냉정하고 차분한 고찰이 필요하다.

전문가 의견을 종합해 팩트체크를 해보자면 논란의 시발점이 된 미국인을 포함해 펜벤다졸로 효과를 봤다는 암환자들의 대부분은 면역항암제나 표적항암제, 방사선 같은 표준적인 암치료를 같이 받고 있었다. 암의 호전이 진짜 펜벤다졸에 의한 것인지, 표준 암 치료 효과인지 알 수가 없다. 또 세포·동물실험 수준에서 이미 밝혀진 펜벤다졸 항암효과의 근거가 부족해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은다. 펜벤다졸은 사람 대상 임상시험이 한 번도 이뤄진 적이 없다.

게다가 펜벤다졸은 동물에서 기생충 치료를 목적으로 단기간 썼을 때 한해 안전성이 입증됐을 뿐이다. 항암치료 목적으로 고용량을 장기간 복용할 경우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실제 동물실험에서 고용량 펜벤다졸을 투약했더니 간, 신장, 중추신경계 독성이 확인됐다. 사람 구충제로 허가받은 알벤다졸, 메벤다졸 역시 항암 목적으로 사용 시 안전성은 담보할 수 없다.

일각에선 정부나 공공의료기관이 사람에서의 펜벤다졸 항암효과와 안전성 검증을 위한 임상시험에 나서 달라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미 40년 전부터 발매돼 특허가 없고 값이 싸기 때문에 제약회사들이 대규모 투자가 필요한 임상시험에 나설 리 만무하다는 이유에서다. 청와대 홈페이지에도 관련 청원 글이 여러 건 올라와 있다. 실제 미국에선 2016년부터 국립보건원(NIH) 암연구소 주관으로 치명적 뇌암인 소아 신경교모세포종 환자들을 대상으로 펜벤다졸 유사체인 메벤다졸의 항암효과를 확인하는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다.

사회적 요구가 잇따르자 우리나라 국립암센터도 펜벤다졸 임상시험의 타당성 검토를 벌였지만 전 임상단계(세포·동물실험)에서의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고 더구나 많은 비용·시간이 드는 임상시험은 현재로선 “100% 비효율적”이라는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암 관리법에 따라 국민의 암 예방·치료를 위해 연구개발에 나서게 돼 있는 정부가 그렇다고 암환자들의 복용 자제만 권고한 채 손 놓고 있는 것도 좋은 모습은 아니다. 그래서 신약이나 새로운 의료술의 가치를 평가하는 국가기관인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이 현재 펜벤다졸을 복용 중인 암환자들을 등록받아 ‘관찰 연구(observational study)’를 먼저 해 볼 것을 제안한다. 상당수 암환자들이 사실상의 셀프 임상시험을 하고 있는 만큼, 연구 대상자를 모으긴 어렵지 않을 듯하다.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