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나온 책] 내가 구원받은 줄 알았습니다

박한수 지음/두란노


구원의 문제는 인생사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오랫동안 신앙생활을 했어도 예수님과 관계없는 것이었다면 얼마나 허망하겠는가. 교회를 30~40년 다니는데도 믿음의 성장이 없고 성숙이 없다면 심각하게 자기를 점검해봐야 한다. 예수님께 붙어있는 가지는 예수님의 열매를 맺게 마련이다. 입술로만 믿음을 고백할 뿐 죄악을 회개하지 않는다면 진짜 돌이켜 하나님을 경외하는 삶을 살아야 한다. 책은 이처럼 구원받은 줄 철석같이 믿고 신앙생활을 하는 ‘교회 안 불신자’와, 구원의 중요성에 대해 고민하지 않는 현대 크리스천들에게 성찰과 회개의 시간을 던진다.

김아영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