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역경의 열매] 조혜련(18) 눈물범벅에 마스카라 번져 골룸처럼 변한 채 세례

막상 세례받으니 말할 수 없는 감격, 방송할 때보다 더 떨려…주님 늦게 알게 돼 눈만 뜨면 성경 펴

조혜련 집사가 2015년 1월 서울 수서교회에서 황명환 담임목사에게 세례를 받고 있다.

나는 2015년 1월 1일 물과 성령으로 세례를 받았다. 세례를 받는 날 아침부터 긴장과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세례를 받기 위해 교회에서 문답 교육을 받았을 때도 아무런 감정이 없었는데 막상 세례를 받는 그날이 되자 말할 수 없는 감격이 나를 사로잡았다. 방송할 때나 많은 사람 앞에서 강연할 때보다 훨씬 더 많이 떨리고 긴장됐다.

함께 세례를 받는 10명과 함께 성전의 맨 앞줄에 앉았다. 이날따라 벽에 걸린 십자가가 더 크게 보였다. 2000년 전 죄로 인해 하나님 앞에 나아갈 수 없는 우리를 위해 갈보리산에서 십자가에 못이 박힌 채 피를 흘리신 예수님의 모습이 그려졌다.

세례를 받기 전부터 내 얼굴은 온통 눈물범벅이 됐다. ‘내가 물과 성령으로 세례를 받다니!’ 눈물로 마스카라는 다 번져서 눈 주위가 검게 변해 버렸다. 그야말로 골룸 분장이 따로 없었다. 긴장되고 떨리고 주체할 수 없는 눈물이 계속 펑펑 쏟아졌다. 드디어 내 순서가 됐다. 목사님 앞에 놓인 의자에 앉았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고 구주로 영접한 하나님의 딸 조혜련에게 내가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주노라. 아멘.”

‘아! 이제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하나. 나는 너무도 연약하고 교만한데 하나님께 합당하지 않은 자인데….’ 내 마음은 복잡해졌다. 그때 하나님이 이렇게 말씀하시는 듯했다.

‘아무것도 걱정하지 말고 다 내려놓고 너에 대한 모든 주권을 나에게 맡기라.’ 길에 굴러다니는 돌멩이 같은 나를 하나님이 선택하셨다. 앞으로의 인생에 있어서 고난도 있겠지만 잘 깎고 다듬어서 사용하시겠다고 하셨다.

남편과 시어머니도 같이 울면서 내가 세례받은 것을 기뻐해 줬다. 세례를 받은 뒤 나는 온종일 하나님에 관한 것만 생각했다. 늦게 알게 된 만큼 시간이 많이 없다고 생각했다. 인터넷에서 목사님들 설교 영상을 찾아보거나 찬양을 들으면서 눈만 뜨면 성경책을 펼쳤다.

어느 날이었다. 크리스천 연예인 연합예배에서 만난 김용 선교사님의 설교를 인터넷으로 보다가 나는 울면서 무작정 짐을 쌌다. 그분은 복음을 전하는 일과 선교사 양성에 열정을 쏟으며 ‘오직 예수’로만 삶을 사는 분이었다.

저녁 늦게 돌아온 남편은 울면서 짐을 싸고 있는 나를 보며 “뭐 하는 거냐”고 물었다. “자기야. 나는 선교지로 가야 할 것 같아. 나는 너무 이기적인 삶을 살았어. 이렇게 사는 건 하나님의 자녀로 사는 것이 아닌 것 같아. 거기로 가서 복음을 전해야 해.”

그냥 있을 수가 없었다. 이 진리를 아직도 모르고 있는 사람들에게 빨리 복음을 전해야 한다는 마음뿐이었다. 가족들을 전도하기에는 너무도 어려우니 우선 열방에 나가 전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 방송도 다 접고 싶어졌다. 격양된 내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은 나를 다독였다.

“자기의 마음은 너무 순수하고 좋은데 자기 일을 모두 팽개치고 모두가 선교지로 가는 것이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것인지 잘 구별해야 해.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구하는 기도를 해 보자.”

흥분돼서 무작정 짐을 쌌던 나는 다시 짐을 풀고 마음을 다스렸다. 세례를 받고 나서부터 나는 주님을 위해 무엇인가를 해야 할 것 같은 강한 열망에 빠졌다. 하나님에 대해 더욱 알고 싶어졌고 나의 신앙을 더 키워가고 싶은 마음도 점점 커졌다. ‘하나님 아버지! 당신의 마음을 더욱 알아가고 싶습니다. 당신을 더욱 사랑하는 딸이 되고 싶습니다.’

정리=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